'여행자제' 권고에도 요트 구입하러 미국 간 강경화 남편
'여행자제' 권고에도 요트 구입하러 미국 간 강경화 남편
  • 김가애 기자
  • 승인 2020.10.04 10: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국 목적 묻자 "그냥 자유여행"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2017년 6월 18일 청와대에서 열린 임명장 수여식에서 남편 이일병 교수와 자리하고 있는 모습. (사진=연합뉴스)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2017년 6월 18일 청와대에서 열린 임명장 수여식에서 남편 이일병 교수와 자리하고 있는 모습. (사진=연합뉴스)

 

강경화 외교부 장관의 남편이 요트 구입을 위해 해외 여행을 떠난 것으로 확인됐다.

특히 외교부가 코로나19 확산 우려에 따라 전 세계를 대상으로 해외 여행 자제를 권고하는 '특별여행주의보'를 발령한 상태임에도 출국해 논란이 거세다.

강 장관의 남편인 이일병 연세대 명예교수는 3일 인천국제공항에서 미국행 항공편에 탑승했다.

그는 탑승 전 공항에서 만난 KBS 취재진이 출국 목적을 묻자 "그냥 자유여행 가는 것"이라고 답했다.

정부가 해외여행 자제를 권고했다는 지적에는 "코로나가 하루 이틀 안에 없어질 게 아니다. 그러면 맨날 집에서 그냥 지키고만 있을 수는 없다"고 말했다.

이 교수는 요트 구입을 위해 미국으로 출국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교수는 지난달부터 자신의 블로그에서 뉴욕의 한 선주로부터 요트를 구입해 카리브해까지 항해할 계획이라고 밝히기도 했다.

외교부는 지난 3월 해외여행 계획에 대해서 연기나 취소를 당부하는 '특별여행주의보'를 발령했으며, 매달 이 조치를 연장해오고 있다.

그러나 주무 부처 수장의 배우자가 이를 정면으로 거부한 셈이라 논란이 커질 것으로 보인다.

한편 외교부는 이 교수의 미국행에 대해 아무런 입장을 밝히지 않고 있는 상태다.

gakim@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