쿠웨이트 국왕 서거 조문단 파견…김현미 국토부 장관 단장
쿠웨이트 국왕 서거 조문단 파견…김현미 국토부 장관 단장
  • 이성은 기자
  • 승인 2020.10.03 17: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쿠웨이트 왕실, 9월29일 셰이크 사바 알아흐마드 알사바 국왕 서거 발표
10월4∼6일 김현미 장관 단장으로 한 국토부·외교부 실무자 등 6명 파견
최근 서거한 사바 알아흐마드 알자베르 알사바 쿠웨이트 국왕을 기리는 사진이 설치된 쿠웨이트 수도 쿠웨이트 시티의 거리. (사진=연합뉴스)
최근 서거한 사바 알아흐마드 알자베르 알사바 쿠웨이트 국왕을 기리는 사진이 설치된 쿠웨이트 수도 쿠웨이트 시티의 거리. (사진=연합뉴스)

최근 쿠웨이트 국왕이 서거한 가운데, 정부는 조문을 위해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을 단장으로 한 조문사절단을 4∼6일 파견한다고 3일 밝혔다.

쿠웨이트 왕실은 지난달 29일 국영통신사를 통해 셰이크 사바 알아흐마드 알사바 국왕이 서거했다고 발표했다.

사바 국왕은 지난 2006년 즉위 이후 쿠웨이트의 정치적 발전과 지속적인 경제성장을 이끌었다는 평가를 받는다. 사바 국왕은 시리아와 팔레스타인 등지에서 약 20억달러(약 2조3380억원) 규모의 인도적 지원을 한 공로를 인정받아 지난 2014년 국제연합(UN), 2019년 세계은행으로부터 각각 감사패를 받기도 했다.

또, 외교적으로는 이슬람 시아파 맹주인 이란과 비교적 원만하게 지내는 등 주변국과 우호협력 관계를 유지했다. 지난 2017년 사우디아라비아, 아랍에미리트(UAE), 바레인과 카타르 사이의 단교 사태를 포함해 역내 국가 간 화합과 평화를 위한 적극적인 중재 역할을 맡기도 했다.

앞서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1일 조전을 보내 애도를 표했고,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오는 5일 주한 쿠웨이트대사관을 방문해 직접 조의를 표명할 예정이다.

한편 조문사절단은 지난달 30일 새로 즉위한 나와프 알아흐마드 알자베르 알사바 신임 쿠웨이트 국왕의 취임을 축하하는 문 대통령의 친서를 직접 전달한다.

조문사절단은 김 장관과 국토부, 외교부 실무자 등을 포함해 6명으로 구성됐다.

쿠웨이트는 우리나라 건설사들의 주요 수주처다. 지난 1965년부터 지난해까지 우리나라 건설사들의 건설 수주액은 489억달러(약 57조1600억원)에 달한다. 현재 쿠웨이트 건설 현장 29곳에서 우리나라 건설사들이 공사를 진행 중이다.

selee@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