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론토 1차전 패배…류현진 내일 출격 희망 쏜다
토론토 1차전 패배…류현진 내일 출격 희망 쏜다
  • 임은빈 기자
  • 승인 2020.09.30 11: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탬파베이와 와일드카드 2차전 선발, 최소실점 무게
"등판순서 중요치 않아…몸 상태 굉장히 좋다"
와일드카드 시리즈 등판을 하루 앞두고 화상 인터뷰하는 류현진. (사진=연합뉴스)
와일드카드 시리즈 등판을 하루 앞두고 화상 인터뷰하는 류현진. (사진=연합뉴스)

미국프로야구(MLB) 토론토 블루제이스는 탬파베이 레이스와의 아메리칸리그 와일드카드시리즈(ALWC·3전 2선승제) 1차전에서 패배한 가운데, 2차전 선발투수로 출격하는 류현진의 어깨가 더욱 무거워졌다.  

토론토는 30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세인트피터즈버그의 트로피카나필드에서 열린 아메리칸리그 와일드카드시리즈 1차전에서 탬파베이 레이스에 1-3으로 졌다. 이에 따라 10월1일 오전 5시 같은 장소에서 열리는 2차전에 선발 등판하는 토론토 에이스 류현진(33)의 어깨에 토론토의 가을야구 희망이 달렸다.

류현진은 탬파베이 레이스와의 미국프로야구 아메리칸리그 와일드카드 시리즈 1차전이 열린 30일(한국시간) 현지 매체와 화상 인터뷰를 했다. 

최근 미국과 캐나다 현지에서는 토론토 에이스 류현진이 와일드카드시리즈 2차전 선발로 예고되자 뜨거운 논쟁이 벌어진 바 있다. 가장 확실한 투수를 2차전에 쓰는 토론토 결정이 이해가 되지 않는다는 비판의 목소리가 컸기 때문이다.

이런 가운데, 류현진은 이날 인터뷰에서 “등판 순서는 중요하지 않다. 선수들은 무조건 이긴다는 생각만 한다”고 말했다. 이어 “지금 몸 상태는 굉장히 좋다. 내일 던질 준비는 완벽하게 했다”고 각오를 밝혔다.

류현진은 앞서 9월25일 뉴욕 양키스전에 등판해 올 시즌 개인 최다인 공 100개를 던져 7이닝 5피안타 무실점으로 호투했다. 포스트시즌을 앞두고 에이스로서 청신호를 알린 셈이다.

류현진의 올 시즌 성적은 5승 2패 평균자책점 2.69다. 그는 올해 4일 쉬고 등판한 경기에서 2승 평균자책점 2.74로 호투했다. 5일 쉰 후 선발로 나선 경기에서는 3승 2패 평균자책점 2.29로 더욱 잘 던졌다.

류현진은 “메이저리그에서 선발투수는 4일만 쉬고 등판하는 게 일반적인데, 하루 더 쉬면 조금 더 성적이 좋았던 것 같다”면서도 “물론 아주 큰 차이가 있지는 않았다”고 말했다.

찰리 몬토요 토론토 감독도 “3전 2선승제 시리즈 목표는 먼저 2승을 하는 것이다”며 “우리 에이스 류현진을 시리즈 중간에 투입하는 건 충분히 합리적인 일이다”고 말했다.

류현진은 “이번 2차전은 무척 중요하다. 포스트시즌은 단기전이다. 무조건 이긴다는 생각으로 선수들이 경기를 준비한다. 나도 그렇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3전 2선승제에서 1차전을 이기면 좋은 건 맞지만, 한 번 진다고 해서 2연패로 탈락하라는 법은 없다. 상황에 맞게, 순리대로 가면 된다”며 먼저 2승을 거두는 게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류현진은 또, “포스트시즌에서는 당일 컨디션이 가장 중요하다. 포스트시즌은 길게 보지 않고 한 이닝 한 이닝을 잘 던지는 게 중요하다”며 최소 실점에 무게를 둔다고 했다.

한편, 류현진은 올해 정규시즌에서 탬파베이와 두 차례 맞대결했다. 7월25일 개막전에서는 4⅔이닝 4피안타 3실점으로 부진했지만, 8월23일에는 5이닝 3피안타 1실점으로 호투했다.

eunbinim@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