논산시, 첫 읍·면·동장 ‘온택트 화상회의’, 추석명절 종합대책 논의
논산시, 첫 읍·면·동장 ‘온택트 화상회의’, 추석명절 종합대책 논의
  • 지재국 기자
  • 승인 2020.09.29 08: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황명선 논산시장, “명절 연휴, 촘촘한 방역태세로 시민 안전 지켜내야”
(사진=논산시)
(사진=논산시)

충남 논산시가 지난 28일 현장 행정에 앞장서고 있는 읍·면·동장과 첫 ‘온택트 화상회의’를 갖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상황과 추석 명절 종합대책에 관해 논의했다고 29일 밝혔다. 

시에 따르면 황명선 시장은 추석 명절을 앞두고 읍·면·동 당면현안 추진현황 및 주요건의사항, 코로나19 대응 방역 대책 등에 관해 중점적으로 토론하고 시민편의를 위한 방안을 모색했다.

특히 읍·면·동 지역의 공공시설 및 다중이용시설에 대한 철저한 방역 소독은 물론 비상대응체계를 구축해 위급 상황 시 신속하게 대응할 수 있도록 촘촘하게 살필 것을 주문했다.

황 시장은 “정부차원에서 귀성자제를 권유하고 있지만 벌초, 성묘 등을 위해 외부에서 논산을 방문하거나 찾는 일이 증가할 수 있다”며 “추석연휴 동안 비상체계시스템을 갖추고 유관기관과의 긴밀한 네트워크를 갖춰 만일의 상황에 대비할 수 있도록 만전을 기해달라”고 말했다.

또한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시민 여러분들과 저소득층, 사회복지시설 등 소외받는 이웃이 없도록 세심하게 관심을 가져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시는 코로나19가 장기화되면서 대면 회의가 어려워짐에 따라 신속한 정보공유와 현안 파악을 위해서는 비대면 회의시스템이 구축되어야 한다고 판단, 웹캠, 헤드셋 등의 장비를 실·과·소 및 읍·면·동에 설치했다.

이에 따라 읍·면·동장들은 회의장소로 이동할 필요 없이 PC 영상을 통해 현안사항을 보고하고, 현장의견을 공유할 수 있어 더욱 효율적으로 업무를 수행할 수 있을 것이라 기대되고 있다.

jgji80@hanmail.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