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래소, 희귀난치질환 환자 치료지원금 1억원 후원
거래소, 희귀난치질환 환자 치료지원금 1억원 후원
  • 홍민영 기자
  • 승인 2020.09.29 08: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기간 투병으로 경제적 어려움 겪는 환자 지원
정지원 한국거래소 이사장(왼쪽)과 김연수 서울대병원 원장이 지난 28일 저소득층 희귀난치질환 환자 치료지원사업 후원금을 전달한 후 기념촬영을 진행했다. (사진=거래소)
정지원 한국거래소 이사장(왼쪽)과 김연수 서울대병원 원장이 지난 28일 저소득층 희귀난치질환 환자 치료지원사업 후원금을 서울대학교병원에 전달한 후 기념촬영을 진행했다. (사진=거래소)

한국거래소가 지난 28일 저소득층 희귀난치질환 환자 치료지원사업 후원금 1억원을 서울대학교병원에 전달했다고 29일 밝혔다. 

기부금은 장기간 투병생활로 인해 사회적·경제적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희귀난치질환 환자들의 수술 치료비로 지원될 예정이다. 

이날 전달식에는 정지원 한국거래소 이사장과 김연수 서울대병원 병원장, 서울대병원 담당 전문의들이 함께 참여했다. 

이번 후원은 정부 지정 희귀난치질환 중앙거점병원인 서울대병원과 거래소가 협력해, 올해 10월부터 대상자를 선정하고 1년동안 환자 특성에 맞게 치료비를 지원하는 저소득층 치료지원사업이다. 

거래소는 작년에 이어 올해 두 번째 후원을 이어가고 있으며, 지금까지 한부모가정아동과 보육시설아동 등 경제적으로 어려움에 처한 희귀난치질환아동 총 10명에게 치료비를 지원했다. 

이날 전달식에 참여한 정지원 이사장은 "희귀난치질환은 다른 병에 비해 치료기간도 길고 치료비도 고액이라 경제적 어려움으로 고통받는 환자들이 많다고 들었다"며 "거래소는 이번 치료비 후원으로 희귀난치질환 환자들이 하루속히 쾌유해, 저마다의 꿈을 키우며 성장할 수 있도록 노력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hong93@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