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北 공무원 피살' 문대통령 책임론 부각… "직접 밝혀야"
국민의힘, '北 공무원 피살' 문대통령 책임론 부각… "직접 밝혀야"
  • 김가애 기자
  • 승인 2020.09.28 12: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북규탄결의안이라도 채택해야"
국민의힘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과 주호영 원내대표 등이 28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 입장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국민의힘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과 주호영 원내대표 등이 28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 입장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국민의힘은 28일 북한의 우리 공무원 피살 사건과 관련, 정부가 사실상 방치해 사망케 했다면서 문재인 대통령의 책임론을 부각시켰다.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은 이날 비대위회의에서 "문 대통령은 국민 생명을 보호하는 책임이 대통령에게 있다고 누누이 말씀하신 분인데 유독 이번 만큼은 아무 말씀도 안 하고 계신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문재인 대통령은 언론에 직접 나와 이번 사태의 전말에 대해 분명히 밝혀줄 것을 정식으로 요청한다"고 촉구했다.

주호영 원내대표도 "국민이 SNS나 댓글에서 '추미애 장관 아들을 구하려는 노력의 절반만이라도 국방부가 했으면 이런 일이 생겼겠느냐'고 한탄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주 원내대표는 또 "오늘 본회의를 열어 최소한 대북규탄결의안이라도 채택할 것을 강력하게 요구한다"면서 "저희뿐 아니라 국민의당·정의당·기본소득당 모두 대북규탄결의안 채택을 요구하고 있다"고 했다.

이어 "최소한 국방위를 통과한 대북규탄결의안이라도 채택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종배 정책위의장은 "긴급현안질문을 통해 국민께 진실을 알려드리려했지만 민주당이 요지부동"이라며 "대북규탄결의안 채택도 북한 김정은은 잘못이 없고, 미안하다는 전통문 한 장으로 흐지부지 됐다. 민주당은 국민의 알 권리를 정쟁이라고 하는데 정상적인 국가인지, 국회인지 알 수가 없다"고 비판했다.

이날 국민의힘 의원들은 국회 앞 계단에서 검은색 정장과 넥타이 차림으로 '대통령님 어디 계십니까. 우리 국민이 죽었습니다'라고 적힌 플래카드를 들고 의원총회를 열었다.

gakim@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