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게임즈, 모바일 MMORPG '오딘: 발할라 라이징' 정식 확정
카카오게임즈, 모바일 MMORPG '오딘: 발할라 라이징' 정식 확정
  • 나원재 기자
  • 승인 2020.09.28 11: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딘’과 ‘발할라’ 배경으로 전개될 전쟁 의미 담아…BI 공개
카카오게임즈는 28일 모바일 MMORPG ‘오딘: 발할라 라이징’을 정식 게임명으로 확정하고, BI를 공개했다. (이미지=카카오게임즈)
카카오게임즈는 28일 모바일 MMORPG ‘오딘: 발할라 라이징’을 정식 게임명으로 확정하고, BI를 공개했다. (이미지=카카오게임즈)

글로벌 멀티플랫폼 게임 기업 카카오게임즈(각자 대표 남궁훈, 조계현)는 28일 라이온하트 스튜디오(대표 김재영)가 개발 중인 대작 모바일 MMORPG(대규모다중접속역할수행게임) ‘오딘: 발할라 라이징’을 정식 게임명으로 확정하고, BI(Brand Identity, 브랜드 이미지 통합화 작업)를 공개했다.

‘오딘’은 콘솔 게임에서 주로 사용하는 ‘3D(차원) 스캔’과 ‘모션 캡쳐’ 기술을 함께 사용한 화려하고 생동감 넘치는 그래픽을 바탕으로 북유럽 신화의 세계관과 시나리오를 담은 대작 MMORPG다.

카카오게임즈는 북유럽 신화 최고의 신으로 불리는 오딘과, 전사들이 매일 밤 전투와 파티를 즐기는 지역 발할라를 배경으로 곧 닥쳐올 전쟁에 대한 부제에 ‘발할라 라이징’이라는 뜻을 담아 게임명으로 확정했다고 설명했다. 또, 북유럽의 ‘룬 문자’를 활용해 오딘의 눈을 상징적으로 표현한 BI를 공개했다.

모바일과 PC에서 동시 구현되는 멀티플랫폼 MMORPG로 개발 중인 오딘은 액션 RPG(역할수행게임) ‘블레이드’로 유명한 김재영 대표와 ‘삼국블레이드’의 이한순 PD, ‘마비노기 영웅전’의 원화가 김범 AD 등 업계서 실력이 입증된 개발자 다수가 참여했다.

오딘은 △5개의 거대한 대륙을 구현한 오픈월드 △캐릭터 간의 유기적 역할 수행 △폭발적 전투 쾌감을 선사하는 대규모 전쟁 콘텐츠 등이 특징이다.

아울러 △워리어 △소서리스 △프리스트 △로그로 구성된 4종의 클래스는 이용자들로 하여금 적절한 조합의 구성과 협력으로 진행하는 대규모 ‘공성전’과 같은 전쟁 콘텐츠를 예상하게 만들었다.

카카오게임즈 관계자는 “개발사 라이온하트 스튜디오와 이용자들이 경험해보지 못했던 모바일 MMORPG의 재미를 제공하기 위해 대작 오딘의 서비스 준비 작업에 심혈을 기울이고 있다”며 “빠른 시일 내에 게임에 대한 소식을 전할 수 있도록 준비 중이니, 많은 기대 바란다”고 말했다.

nwj@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