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성군 남당항, 가을제철 ‘대하’ 한창
홍성군 남당항, 가을제철 ‘대하’ 한창
  • 민형관 기자
  • 승인 2020.09.28 11: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을 진미 ‘대하’…이달의 등대 및 겨울바다서 즐기는 단풍놀이
가을 대하. (사진=홍성군 남당항)
가을 진미 대하. (사진=홍성군 남당항)

사계절 중 먹거리가 가장 풍성해지는 천고마비의 계절 가을이 성큼 다가왔다. 

28일 충남 홍성군 남당항에서는 제철을 맞아 오동통하게 살이 오른 가을 바다의 진미 ’대하‘가 한창인 가운데 남당항은 서해안을 따라 쭉 이어진 많은 지역 가운데서도 대하의 맛이 가장 담백하고 쫄깃해 '대하' 하면 가장 먼저 떠오르는 곳으로 유명하다.

특히 9월부터 11월까지는 대하의 산란기로 살이 오동통하게 올라 쫄깃한 식감은 물론 영양가가 높아 단백질, 철분, 칼슘 등이 풍부하고 필수 아미노산 중 하나인 글리신이 풍부해 감칠맛 넘치는 단맛이 가장 깊다.

◇이 달의 등대 ’남당항 방파제 등대‘

남당항 방파제 등대는 붉게 물든 석양이 특히 아름다워 해양수산부 ‘이 달의 등대’로 선정되는 영예를 안았다. 활처럼 휘어진 남당리 해안의 끝자락, 잔잔하고 고즈넉한 어촌마을에 위치한 남당항 방파제 등대는 천수만 일대를 지키는 든든한 파수꾼 역할을 하고 있다. 속이 환히 들여다보이는 높이 12m의 새하얀 철탑은 남당항의 특산물 대하를 연상하게 하며 독특한 매력을 뽐낸다. 등대 사이로 보이는 반짝이는 푸른 바다와 아름다운 낙조는 가을 바다를 색다르게 즐길 수 있는 또 다른 묘미다.

◇가을 바다에서 즐기는 단풍놀이…붉은빛으로 물든 서해 낙조

남당항에서 배를 채운 뒤 인근 속동전망대와 노을공원을 산책하며 가을 단풍보다 더 붉은 서해의 낙조를 감상해보는 것도 좋다. 속동전망대는 가벼운 산책을 즐길 수 있는 둘레길과 뱃머리를 형상화한 포토존이 있어 낮에는 푸른빛 저녁에는 붉게 물든 낙조를 배경으로 기념사진을 남길 수 있다. 천수만 일대가 한눈에 들어오는 전망대에서 가을 바다의 단풍놀이를 즐기는 것은 어떨까.

올해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남당항 대하축제는 취소됐지만 대하, 꽃게 등 가을 제철 해산물을 구입하기 위해 남당항을 찾는 미식가들의 발길이 이어지고 있다.

남당항축제추진위원회에서는 남당항 주출입구 두 곳에 드라이브스루 형태의 발열 체크 부스 설치해 미식가들의 건강 상태를 점검하고 남당항 상가 내 마스크 착용 의무화, 음식점 내 거리두기 등 개인방역수칙을 철저히 점검하며 방역관리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

mhk8888@hanmail.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