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 총리 "공무원 피살 사건 남북관계 찬물… 공동조사 해야"
정 총리 "공무원 피살 사건 남북관계 찬물… 공동조사 해야"
  • 한성원 기자
  • 승인 2020.09.28 09: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군사 통신선 등 남북 소통채널 복원 강조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정세균 국무총리는 최근 발생한 북한의 남측 공무원 피살 사건이 남북관계에 찬물을 끼얹었다고 질타했다.

정 총리는 28일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 인터뷰에서 북한이 남측 공무원을 사살한 사건을 두고 "해빙될 듯한 남북관계에 찬물을 끼얹은 격"이라며 "이번 일이 큰 장애로 발전하지 않게 하려면 하루빨리 진상규명을 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공동으로 조사해야 양쪽이 승복할 수 있지 않겠나"라며 "공동으로 못할 이유도 없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정 총리는 "군사적 충돌 등을 예방하던 군사 통신선이 있었다면 이번에도 불행한 일을 면했을지 모른다"면서 "군사 통신선을 비롯해 남북 간 소통 채널이 복원되는 것이 양측을 위해 모두 필요한 일"이라고 제언했다.

[신아일보] 한성원 기자

swhan@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