쿠팡, 서울시와 손잡고 전통시장 살린다
쿠팡, 서울시와 손잡고 전통시장 살린다
  • 장민제 기자
  • 승인 2020.09.28 09: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2개 전통시장서 소상공인 지원 프로젝트
(이미지=쿠팡)
(이미지=쿠팡)

쿠팡은 서울시와 손잡고 전통시장 음식점 배달에 나서면서 새로운 상생모델을 구축 중이라고 28일 밝혔다.

쿠팡은 음식배달 플랫폼 쿠팡이츠로 서울시와 협업해 온라인 배송이 생소한 전통시장 상인들을 대상으로 입점교육, 마케팅 비용을 지원한다. 또 배송 인프라와 중개 수수료, 배달료 할인 등의 혜택을 제공한다.

쿠팡이츠는 현재 △종로구 광장시장 △강남구 개포시장 △강동구 둔촌시장 △마포구 망원동월드컵시장 등 13개구 22개 시장을 대상으로 시행 중이며 11월 내 27개 시장으로 확대할 예정이다.

추석을 앞두고 코로나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전통시장 상인들을 위해 특별 프로모션도 운영한다.

9월23일부터 10월1일까지 쿠팡이츠 앱에서 전통시장 배너를 통해 전통시장 2000원 할인 쿠폰을 누구나 다운받아 사용할 수 있다. 할인비용은 쿠팡이츠가 전액 부담한다.

쿠팡이츠는 서울시와 함께한 프로젝트를 기반으로 경기도와 인천시 전통시장으로 프로젝트를 확대할 계획이다. 코로나19로 인해 큰 어려움에 직면한 소상공인을 돕고, 소비자들에겐 원하는 전통시장 음식을 배달할 예정이다.

또 온라인 입점이 생소한 점주들에게 입점 절차, 점포 맞춤형 배송 컨설팅을 지원한다. 할인쿠폰 등을 통해 초기 소비자 확보도 지원한다는 방침이다.

쿠팡 관계자는 “코로나19로 침체된 내수 시장과 전통시장 상인들을 돕기 위해 서울시와 전통시장과 손잡고 서비스를 기획하게 됐다”며 “전통시장 배달서비스와 같이 앞으로 고객과 상인 모두 만족하는 더 많은 상생모델 구축을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jangstag@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