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도, 호우피해 ‘재난지원금 350억’ 추석전 지급
전남도, 호우피해 ‘재난지원금 350억’ 추석전 지급
  • 이홍석 기자
  • 승인 2020.09.27 16: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 건의로 인상된 재난지원금 피해주민 생활안정 위해 신속 집행

전남도가 지난 8월 집중 호우로 피해를 본 주민들에게 지급할 재난지원금 350억 원을 추석전 생활안정을 위해 전액 지급한다고 27일 밝혔다.

지난 7월말부터 8월 중순까지 내린 기록적인 폭우로 인해 전남지역에서는 주택피해 2천 401동, 농경지 7천 957ha, 축사 505동 등 피해를 입은 바 있다. 이에 따른 재난지원금으로 사망 실종은 2천만 원, 주택 전파 1600만원, 주택반파 800만원, 주택침수는 가구당 200만원, 대파대 및 농약대, 수산생물입식비 등이 지급된다.

이번 재난지원금은 김영록 전라남도지사가 지난 8월 피해시설 등에 대한 지원단가 현실화 검토를 지시해 이재민 위로금과 주택복구비 현실화를 비롯 농림수산분야 농약대 및 대파대, 수산생물 입식비, 시설복구비의 실거래가를 반영해 주도록 정부에 건의한 결과 이를 수용해 인상이 이뤄졌다.

이같은 결과 사망위로금이 기존 1천만 원에서 2천만 원으로, 주택복구비는 1300만원에서 1600만원, 주택침수 구호비도 100만원에서 200만원으로 인상돼 지난 7월 28일 호우 피해부터 소급 적용 받을 수 있게 됐다.

도는 이와 함께 주택피해를 입은 주민들에게 재난지원금과 별도로 재해구호협회 의연금으로 사망자는 1000만원, 주택전파 500만원, 주택반파 250만원, 주택침수는 100만원을 지원했다.

김영록 지사는 “자연재해로 인해 도민들이 큰 피해를 입지 않도록 피해지원 항구대책을 적극 발굴해 관계부처와 지속적으로 협의하겠다”고 말했다.

hslee@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