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기아차, 파워트레인 담당에 알렌 라포소 부사장 임명
현대·기아차, 파워트레인 담당에 알렌 라포소 부사장 임명
  • 이성은 기자
  • 승인 2020.09.25 17: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 PSA 파워트레인·배터리·섀시 개발 총괄 담당 출신
엔진·변속기·전동화 개발 등 파워트레인 부문 R&D 총괄
현대·기아자동차 연구·개발본부 파워트레인 담당에 임명된 알렌 라포소(Alain Raposo) 부사장. (사진=현대·기아자동차)
현대·기아자동차 연구·개발본부 파워트레인 담당에 임명된 알렌 라포소(Alain Raposo) 부사장. (사진=현대·기아자동차)

현대·기아자동차는 연구·개발본부 파워트레인 담당에 알렌 라포소(Alain Raposo) 부사장을 임명한다고 25일 밝혔다.

알렌 라포소 부사장은 르노, 닛산, PSA 등 주요 완성차 업체에서 30여년간 파워트레인, 전기차, 배터리 등의 연구·개발을 주도한 전문가로, 최근까지 PSA에서 파워트레인, 배터리, 섀시 개발 총괄을 담당했다.

오는 9월28일부로 현대차그룹에 공식 합류하는 알렌 라포소 부사장은 연구·개발본부에서 엔진·변속기 개발 부문과 전동화 개발 부문을 총괄하는 파워트레인 담당을 맡게 된다.

현대·기아차는 알렌 라포소 부사장의 전문성과 경험이 파워트레인 분야에서 글로벌 기술 리더십을 공고히 하는데 일조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특히, 알렌 라포소 부사장이 엔진·변속기 등 내연기관뿐만 아니라 배터리·모터 등 전동화 시스템 개발 분야에서도 많은 경험을 축적한 전문가로 평가를 받는다.

현대차그룹은 현대·기아차의 아키텍처 기반의 차세대 파워트레인 개발과 전동화 전략 추진에 중추적인 역할을 담당할 적임자로 판단해 그를 영입했다.

현대·기아차 연구·개발본부 알버트 비어만(Albert Biermann) 사장은 “알렌 라포소 부사장이 현대차그룹에 합류하게 돼 기쁘다”며 “특히, 그가 가진 파워트레인 전동화 분야 경험은 ‘스마트 모빌리티 솔루션 기업’으로의 혁신을 보다 가속화하는데 일조할 것”이라고 기대했다.

알렌 라포소 부사장은 “글로벌 자동차산업에서 가장 빠른 성장을 이뤄온 현대차그룹의 일원이 된 것은 영광”이라며 “모든 열정과 노하우를 쏟아 파워트레인 분야 기술 개발에 기여하고, 나아가 회사의 지속가능한 모빌리티 전환에도 힘쓰겠다”고 밝혔다.

selee@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