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인 "대선후보 눈에 띄지 않아… 관심도 안 가질 것"
김종인 "대선후보 눈에 띄지 않아… 관심도 안 가질 것"
  • 석대성 기자
  • 승인 2020.09.24 14: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철수 합당엔 "왜 해야 하나… 큰 효과 거둘 수 없어"
국민의힘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이 24일 서울 양천구 대한민국예술인센터에서 열린 방송기자클럽 초청 토론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국민의힘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이 24일 서울 양천구 대한민국예술인센터에서 열린 방송기자클럽 초청 토론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은 24일 차기 대통령 선거가 1년 6개월여 남은 것과 관련해 "여러 비전(목표)을 개발하고 있는 사람이 있었으면 하는데, 아직까지 눈에 띄지 않는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오전 한국방송기자클럽 토론회에서 "야권에서 대선 후보가 되려는 사람이 네댓 분 있다"면서도 "어떤 비전으로 국민에게 나타날 것인지 이뤄지지 않았다"고 전했다.

김 위원장은 "다음 대선까지 (당을) 끌고 가려는 생각이 없기 때문에 실질적으로 누가 나올지에 대해선 관심을 안 가지려고 한다"며 "이렇기에 특정인이 머릿속에 있어도 말하지 않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자신이 대선에 나갈 것이란 일각의 관측에 대해선 "그런 일은 안 벌어진다"며 "다 부질없는 생각"이라고 일축했다.

안철수 대표가 이끄는 국민의당과의 합당과 관련해선 "왜 통합해야 하는지 물어야 한다"며 "통합해서 무엇을 달성할 수 있는가, 큰 효과를 거둘 수 없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합당해서 제대로 성공한 전례가 없다. 안 대표도 어떤 사람이지 잘 아는데, '국민의힘이 변화를 제대로 못해 관심이 없다'고 했다"며 "굳이 합당해야 할 필요가 없다"고 선을 그었다. 차기 서울시장 보궐 선거에 대해선 "후보가 되려면 당에 들어와 경쟁하면 된다"고 설명했다.

지지율 답보 상태에 대해선 "끊임없이 변화에 대한 노력을 하지 않으면 오르지 않는다"며 "4·15 총선 5~6개월이 지나니 긴장감이 해이해져 국민도 당이 실질적으로 변할지 회의적"이라고 분석했다.

최근 호남 끌어안기 행보에 대해선 "중도 이동이나 좌클릭이란 용어에 대해선 수용하지 못한다"며 "일반 국민 성향에 따라 상식에 맞게 정당을 끌고가려는 것이지, 특별히 어떤 방향을 설정해 맞춘다는 생각은 아니다"라고 말했다.

여당이 법제사법위원회 법안심사1소위원회에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 출범 관련 법을 기습 상정한 것에 대해선 "야당의 (공수처장) 추천 자체를 무효화시키려고 이런 짓을 하는 것 같다"며 "여권이 너무나 과한 행동을 한다"고 지적했다.

박근혜 전 대통령 '국정농단' 사태에 대해선 "비대위원장 활동 전 1차적으로 공식 사과해야 한다고 했다. 취임 동시에 사과하려고 했다"면서도 "일각에서 '법적 문제가 끝나지 않은 상황에서 (사과는) 성급하다'고 말해 지금까지 미루고 있다"고 말했다. 대법원 판결까지 나오면 공식 사과에 나설 것이란 게 김 위원장 설명이다.

김 위원장은 또 서해에서 실종된 공무원이 북한 총격으로 사망한 사건에 대해선 "문재인 정부 수립 이후 가장 열정을 들여 노력했던 게 대북정책"이라며 "지금까지 대북정책이 환상에 빠졌던 것이라고 느낄 수밖에 없다"고 비판했다.

bigstar@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