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대통령 "한반도평화 믿고있다… '종전선언' 국제사회 힘 모아달라"
문대통령 "한반도평화 믿고있다… '종전선언' 국제사회 힘 모아달라"
  • 김가애 기자
  • 승인 2020.09.23 05: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75차 유엔총회 화상연설… "한반도 남아있는 비극 상황 끝낼 때 됐다"
문재인 대통령이 23일 오전(한국시간) 미국 뉴욕 유엔총회장에서 열린 75차 유엔총회에서 기조연설을 영상으로 전하고 있다 (사진=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이 23일 오전(한국시간) 미국 뉴욕 유엔총회장에서 열린 75차 유엔총회에서 기조연설을 영상으로 전하고 있다 (사진=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은 22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유엔본부에서 열린 제75차 유엔 총회 일반토의 화상연설에서 '종전선언'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유엔 회원국 중 10번째로 기조연설을 했다. 문 대통령의 이번 총회 기조연설은 취임 후 연속 네 번째다.

이날 연설에서 문 대통령은 '한반도 평화'에 대해 언급했다.

우선 문 대통령은 "지금도 한반도 평화는 아직 미완성 상태에 있고 희망 가득했던 변화도 중단돼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도 문 대통령은 "한국은 대화를 이어나갈 것"이라며 "우리 모두에게 필요한 것은 한걸음 더 나아가는 것이다. 국제사회의 지지와 협력이 계속된다면 한반도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가 반드시 이뤄질 수 있다고 변함없이 믿고 있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무엇보다 남과 북은 '생명공동체'"라면서 "산과 강, 바다를 공유하며 밀접하게 연결되어 있다. 감염병과 자연재해에 함께 노출돼 있고, 이를 극복하기 위해서 함께 협력할 수밖에 없다"고 언급했다.

이어 "방역과 보건 협력은 한반도 평화를 이루는 과정에서도 대화와 협력의 단초가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특히 문 대통령은 "올해는 한국전쟁이 발발한 지 70년이 되는 해"라면서 "한반도에 남아있는 비극적 상황을 끝낼 때가 됐다"면서 '종전선언'을 강조했다.

북미 비핵화 대화가 교착상태인 상황에서 종전선언을 고리로 북한을 대화의 장에 다시 이끌어내려는 의지를 내비친 것으로 보인다.

문 대통령의 임기가 후반부로 접어들고, 11월 미국 대선 이후 국제정세가 한층 불확실해질 수 있다는 분석이 나오는 만큼 적극적인 자세로 북한을 설득하려는 절박감이 감지된다.

문 대통령은 "한반도에서 전쟁은 완전히, 그리고 영구적으로 종식돼야한다"며 "한반도의 평화는 동북아시아의 평화를 보장하고, 나아가 세계질서의 변화에 긍정적으로 작용할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그 시작은 평화에 대한 서로의 의지를 확인할 수 있는 한반도 '종전선언'이라고 믿는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종전선언'을 통해 화해와 번영의 시대로 전진할 수 있도록 유엔과 국제사회도 힘을 모아달라"면서 "'종전선언'이야말로 한반도에서 비핵화와 함께 '항구적 평화체제'의 길을 여는 문이 될 것"이라고 거듭 말했다.

gakim@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