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시 코로나19 늑장대처 도마 위 ‘슈퍼전파자' 불안 확산
경주시 코로나19 늑장대처 도마 위 ‘슈퍼전파자' 불안 확산
  • 최상대 기자
  • 승인 2020.09.22 12: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느슨한 수도권집회 명단파악'에, 시는 ‘선제적 발빠른 대응’ 홍보
한달이 훨씬 지난 시점 광화문발 확진자 다수 나와
 

경북 경주시는 지난 11일 67번 확진자가 나온 이후 10여일 사이에 신종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19명이나 속출하면서 시민들이 불안해 하고 있다.

22일 오전 10시 기준 인구 25만의 경주서 85명의 확진자가 발생했다. 이는 인구수 50만명인 인근 포항시와 인구와 비례하면 월등히 높은 수치이다.

하루에 1~4명씩 확진자가 속출하는데도 경주시청 홈페이지에 공개된 확진자 동선이 거의 없어 불안한 시민들은 SNS를 통해 정보를 얻고 있다.

게다가, 8,15광화문 집회에 다녀온 76번 확진자는 한달이 지난 15일 확진판정을 받으면서 ‘수도권 교회관련 및 집회‘ 이후 경주시가 방역에 늦장 대처했다는 비판의 목소리가 거세지고 있다.

21일 확진 판정을 받은 경주85번도 8,15 광화문 방문자로 지난달 25일 검사에서는 음성판정을 받았다. 경주 83번 확진자 접촉자이다.

한달이 훨씬 지난 시점에 광화문 방문 확진자가 다수 나오면서, 경주에 광화문발 슈퍼전파자가 있다는 이야기가 퍼지면서 우려감이 증폭되고 있다.

시에 따르면, 76번 확진자는 자발적으로 코로나19 검사를 받은 것이 아니라 정부와 질본의 GPS 추적에 의해서 동선이 밝혀졌다.

더구나, 77번 확진자와는 부부사이로 77번은 건천읍 소재 M교회 예배에 참석한 것으로 밝혀져 접촉한 교인 95명에 대해 전수조사를 실시, 전원 음성 판정을 받았다.

시 관계자는 “아내인 76번은 9월에는 교회에 가지 않은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며 “76번 확진자의 경우 자발적 검사가 아니라 GPS 추적에 의해서 밝혀졌고, 정확한 동선을 밝히지 않아 구상권까지 청구할 계획이다”고 전했으나, 시민들은 ‘불신의 의혹을 거두지 않고 있다.

또한, 확진자가 무더기로 나오는데도 정보 제공은 허술하기만 하고, 재난 문자를 보내면서 혼선을 빚고 있어, 시 보건소와 안전정책과, 공보관실 등 관련기관이 소통과 공조가 부재하는 것 아니냐는 질책을 받고 있다.

실제, 지난 18일 시가 보도자료와 재난 문자를 보내면서 '78번 확진자 현곡면 10대'의 동선이 차량등록소로 나와 10대는 차량을 소지할 할 가능성이 없어 이를 이상하게 생각하여 시에 문의한 결과, 4시간이 지난 오후 6시가 넘어서 78, 79번 확진자 번호를 정정해서 재차 재난문자를 보내는 해프닝이 벌어졌다.

이에, 경주시민 A씨(동천동, 59세)는 “대구 신천지관련 31번 슈퍼전파자는 3개월여간 병원에 입원하였기에 경주 76,85번 확진자도 한달이 넘어 확진되어 장기간 바이러스를 보균했을 가능성이 있어 경주의 슈퍼전파자가 될까 우려된다.”며 “전주시 등에서는 광화문집회 참가자 명단을 확보하기 위해 압수 수색까지 해서 동선을 파악했는데, 경주시장은 정부에 ‘확진자 정보공개 완화’를 요청하고, 부시장은 19일 ‘코로나 선제적 발빠른 대응 눈길’이란 보도자료를 내는 것은 전형적인 ‘보여주기식 뒷북 행정’이다”고 비판했다.

이날 시가 파악하고 있는 수도권 교회 및 집회참석 인원은 214명이다. 그동안 수도권 교회 및 집회참석 명단 파악 의지가 있는지 빈축을 사고 있다.

시 관계자는 “사회적 거리두기를 2단계로 격상하는 등 선제적 조치를 취했다.”라는 입장이지만, 시민들은 “안이한 늦장 대처”라는 비난이 나오고 있다.

한편, 경주시는 지난 19일 사회적 거리두기를 1.5단계에서 2단계로 격상하고 마스크 착용 의무화, 유흥시설 등 고위험시설과 아파트 내 헬스장 등 부대시설을 다음달 4일까지 전면 운영 금지하고, 어린이집·유치원도 다음달 4일까지 휴원 조치하는 행정명령을 내렸다.

[신아일보] 최상대 기자

choisang88@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