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 해트트릭 포함 4골 기록…현지언론 "무대 장악했다" 극찬
손흥민, 해트트릭 포함 4골 기록…현지언론 "무대 장악했다" 극찬
  • 권나연 기자
  • 승인 2020.09.21 13: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EPA/연합뉴스)
(사진=EPA/연합뉴스)

축구 선수 손흥민(28·토트넘 홋스퍼)이 프리미어리그(EPL) 첫 해트트릭을 포함해 4골을 터트리며 자신의 정규리그 한 경기 최다 득점 기록을 세웠다. 한 경기에서 4골을 기록한 것은 EPL 아시아 선수 최초다.

손흥민은 20일(한국시간) 영국 사우샘프턴의 세인트 메리스 스타디움에서 열린 사우샘프턴과의 2020-2021 EPL 2라운드에 선발 출전해 전반 47분 0-1 상황에서의 동점골을 시작으로 총 4골을 성공시키며 팀의 5-2 승리를 이끌었다.

손흥민은 토트넘에 입단한 지난 2015년 8월 이후 5년 만에 EPL 경기에서 첫 해트트릭을 장식했다.

손흥민은 앞선 에버턴과의 EPL 1라운드(0-1 패), 로코모티프 플로브티프(불가리아)와의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예선 경기(2-1 승)에서 공격 포인트를 올리지 못하며 다소 아쉬움을 남겼다.

하지만 이날 경기를 통해 시즌 1~4호 골을 한꺼번에 터뜨리며, 사우샘프턴을 상대로 12경기에 출전해 10골 4도움(정규리그 8골3도움·FA컵 2골1도움)의 기록을 세웠다.

전반전 토트넘은 사우샘프턴의 빠른 공격에 제대로 대처하지 못하고 끌려다니는 모습을 연출했다. 이러한 가운데 해리 케인과 손흥민이 몇 차례 위협적인 공격을 했지만 득점으로 이어지지는 못했다.

토트넘은 결국 전반 32분 사우샘프턴 잉스에게 선제골을 허용했다. 잉스는 카일 워커-피터스가 연결해준 로빙 패스를 받아 골지역 오른쪽에서 득점을 성공시켰다.

손흥민은 전반 47분 해리 케인이 왼쪽에서 넘겨준 패스를 골 지역 오른쪽에서 오른발 슈팅으로 두 번째 득점을 성공시키며 경기를 원점으로 만들었다.

손흥민의 활약은 경기 후반전에도 계속됐다. 그는 후반 2분 해리 케인의 패스를 잡아 골지역 정면에서 왼발로 슈팅을 해 골대를 흔들며 2-1의 역전을 만들었다.

이후에도 손흥민의 골 행진은 이어졌다. 후반 19분 해리 케인의 침투 패스를 받아 골지역 오른쪽에서 오른발로 슈팅해 해트트릭을 기록했다. 이어 9분 뒤 해리 케인이 오른쪽에서 올린 대각선 크로스를 골지역 정면에서 왼발 슈팅으로 마무리하며 4-1을 만들었다.

토트넘은 후반 37분 해리 케인이 추가골을 넣으며 경기를 5-1로 이끌었다. 후반 45분 사우샘프턴 잉스가 페널티킥으로 만회골을 넣었지만 경기는 토트넘의 5-2 대승으로 마무리 됐다.

손흥민의 활약에 현지 언론의 찬사도 이어졌다.

영국 공영방송 BBC 인터넷판은 “손흥민과 케인이 무대를 장악했다. 이들은 '텔레파시'라도 주고받은 듯한 완벽한 플레이로 사우샘프턴의 높은 수비라인을 무너뜨렸다”고 호평했다.

글로벌 매체 EPSN 역시 손흥민의 경기력을 높이 평가하며 “훌륭한 침투로 사우샘프턴의 수비 뒷공간을 허물었다”면서 “조제 모리뉴 토트넘 감독에게는 손흥민과 케인이라는 확실하게 의지할 수 있는 공격수가 있다”고 극찬했다.

kny0621@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