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령시, 강화된 사회적 거리두기 추진
보령시, 강화된 사회적 거리두기 추진
  • 박상진 기자
  • 승인 2020.09.20 10: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달 4일까지 학교 원격수업 진행 등
(사진=보령시)
(사진=보령시)

충남 보령시는 추석 연휴기간을 포함해 지난 19일부터 다음달 4일까지 16일 동안 강화된 사회적 거리두기를 추진키로 했다.

시에 따르면 현재 전국적으로 신규 코로나19 확진자 발생이 빈발하고, 시의 경우도 지난달 22일 첫 확진자 발생이후 현재는 관내 학교에서 집단감염이 발생해 그 어느 때보다도 상황이 엄중하다는 것이다.

특히 사람들의 이동이 많은 추석 연휴기간이 자칫 감염병 재 확산의 새로운 통로가 될 경우 걷잡을 수 없어 이전 보다는 선제적이고 강화된 대책이 절실하다는 판단에서다.

먼저 학교의 집단감염을 차단하기 위해 밀집도가 낮은 도서 및 농촌지역 학교를 제외한 관내 유치원 32개원, 초·중·고 40개교에 대해 오는 29일까지 전면 원격수업으로 전환하기로 의견을 모으고 도 교육청에 이를 건의키로 했다.
 
다만, 대천고·대천여고·웅천고 등 인문계고는 현행의 2/3 등교를 원칙으로 하되 3학년은 대입 학사일정에 따라 원격수업 대신 등교수업으로 진행할 계획이다.

그리고 유흥주점, 콜라텍, 노래연습장, PC방 등 고위험시설 8종에 대해서는 현행 집합 제한명령을 유지하는 대신 각 기관별로 협조 공문을 보내 이 기간 중 영업 자제를 권고하여 자발적인 동참을 유도해 나가기로 했다.
 
이밖에도 연휴기간 고향방문자제 분위기에 따른 풍선효과로 배낚시와 주요관광지에 관광객이 몰릴 것이 예상됨에 따라 이에 대한 적극적인 방역대책도 함께 논의했다.

김동일 시장은 “추석 연휴기간을 앞두고 우리 지역의 학교를 중심으로 코로나19 집단감염이 발생하고 있어 매우 우려스럽다”며 “이번 조치는 지역사회 감염병 차단을 위한 선제적인 대책인 만큼 시민들의 자발적인 참여와 협조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sjpark@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