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도, 생활SOC복합화사업 공모 선정돼 국비 320억 확보
경남도, 생활SOC복합화사업 공모 선정돼 국비 320억 확보
  • 김종윤 기자
  • 승인 2020.09.18 17: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무조정실 주관 ‘2021년 생활SOC복합화 사업’에 13개 사업 선정
경남도·진주등 11개 시군 참여, 공공도서관 등 30개 시설 조성 예정
고현복합커뮤니티센터조감도/ 경남도
고현복합커뮤니티센터조감도/ 경남도

경남도는 국무조정실이 주관하는 2021년 생활SOC복합화사업 공모에 경남지역의 13개 사업이 선정돼 국비 320억을 확보하게 됐다고 18일 밝혔다.

지난 17일 정부서울청사에서 개최된 제7차 생활밀착형 사회기반시설(생활SOC) 정책협의회를 통해 결정된 이번 2021년 생활SOC 복합화사업에는 창원, 진주, 거제 등 11개 시군이 참여했다.

주요사업에는 △양산시의 증산중학교 생활SOC복합화사업(국비 52억원)을 비롯한 △밀양시 삼문동 복합청사 생활SOC복합화(국비 41억원), △고성군 고성읍 서부권 생활SOC복합화(국비 36억원), △거제시 고현동 복합커뮤니티센터조성(국비 33억원) 등이 있다.

이번 공모로 조성될 13개 사업의 대상시설은 △공공(작은)도서관(6), △국민체육센터(4), △생활문화센터(9), △주거지주차장(6), △가족센터 및 기타(5) 등 총 30개소이다.

특히 이번에 선정된 사업에는 국무조정실에서 중점을 두고 있는 학교시설 부지를 활용한 ‘학교시설 복합화사업’ 3개소가 포함됐다.

창녕군과 하동군은 폐교로, 양산시는 신설학교 부지를 활용해 복합화사업을 추진할 계획으로 접근성이 우수한 학교시설을 활용해 부지확보 애로를 해소할 수 있어 생활SOC복합화 사업의 신속한 추진이 가능하게 됐다.

생활밀착형 사회기반시설(생활SOC)’이란 보육·복지·문화·체육시설 등 일상생활에서 국민의 편익을 증진시키는 모든 시설을 말하는 것으로, '생활SOC 복합화사업'은 2개 이상의 시설을 하나의 부지에 단일 또는 연계시설물로 조성하는 사업이다.

정부는 '생활SOC 3개년 계획('20~'22)'을 2019년도에 수립해 추진하고 있으며, 경남도는 같은해 '2020년 생활SOC복합화 사업'으로 23개소가 선정돼 12개 시군에서 현재 추진하고 있다.

경남도 관계자는 “성장위주의 기반시설(인프라) 투자로 주민들이 생활에서 느끼는 삶의 질은 미흡한 상황이었다. 하지만 작년에 이어 올해 선정된 생활SOC복합화 사업을 통해 문화·체육·복지 등 관련 기반시설을 더욱더 확고히 다져 도민 생활 편익을 증진시켜 삶의 질이 향상될 것이다" 며 “이번에 선정된 사업이 원활히 추진될 수 있도록 추진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신아일보] 경남/김종윤 기자

kyh7019@chollian.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