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 뉴딜 성공 위해 '민·관' 한 자리 모였다
디지털 뉴딜 성공 위해 '민·관' 한 자리 모였다
  • 장민제 기자
  • 승인 2020.09.18 07: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과기정통부, 제1회 ‘디지털 뉴딜 민·관 협력회의’ 개최
최기영 과기정통부 장관.(이미지=과기정통부)
최기영 과기정통부 장관.(이미지=과기정통부)

과학기술정보통신부(과기정통부)는 18일 디지털 뉴딜과 관련된 우리나라 대표 기업, 협단체 등이 참여하는 제1회 ‘디지털 뉴딜 민·관 협력회의’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는 과기정통주 장관이 주재하는 회의로, 지난 8월11일부터 구성·운영 중인 관계부처 합동 ‘디지털 뉴딜반’에 더해 정부와 민간 역량을 결집하고 소통의 가교 역할을 할 예정이다.

이번 회의엔 국내 통신사, 제조사, 인터넷기업 등 디지털 뉴딜 관련 핵심 업체들과 함께, 중소기업, 벤처캐피탈(VC), 경제단체 등의 대표급 20여명이 참석했다. 

우선 전 국민의 통신 서비스를 책임지고 있는 통신 3사에서부터 반도체 세계 1위 ‘삼성전자’, 가전제품 세계 1위 ‘LG전자’, 가장 많은 국내 이용자를 보유하고 있는 ‘네이버’와 ‘카카오’, 그리고 전통산업의 강자인 ‘현대차’와 ‘포스코’ 등까지 국내 대표기업들이 모두 참여했다.

또 버넥트, 테크빌교육, 알서포트, 비트컴퓨터, 이글루시큐리티 등 디지털 뉴딜의 주요 분야 중견·중소기업들과 더불어, 대한상공회의소, 코리아스타트업포럼, 한국여성벤처협회, 한국벤처캐피탈협회, 한국벤처투자, 더벤처스 등 경제·투자 분야의 유관기관들도 대거 동참하였다.

이 날 본격적 논의에 앞서 과기정통부와 각 기관들은 ‘디지털 뉴딜 성공을 위한 업무 협약(MoU)’을 체결하고 △투자활성화 △신규사업 발굴 △일자리 창출 △규제 개선 △해외진출 등 다양한 분야에서의 적극적 상호 협력을 다짐했다. 

이어 진행된 토론의 장에선 디지털 뉴딜 관련 민간투자와 참여 활성화 방안을 주제로 개별 민간 기업들의 사업계획(안)에 대한 발표가 진행됐고, 민간과 정부의 협력강화를 위한 다양한 의견들도 논의됐다. 

과기정통부는 민간의 자발적 투자가 정부의 재정투자, 최근 발표된 ‘국민참여형 한국형 뉴딜펀드’ 등과 긴밀히 연계될 수 있도록 검토‧추진해 나가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에 민간 참석자들은 디지털 뉴딜과 연계된 다양한 신규 사업 등 아이디어와 계획을 제시하고, 내수 경기회복과 해외진출 확대방안, 현장에서 느끼는 규제개선 사항 등을 주제로 열띤 토론을 이어갔다.

과기정통부는 앞으로 주기적으로 민·관 협력회의를 개최하는 한편, 민간 기업들의 투자 활성화를 적극 지원한다는 계획이다. 

디지털 뉴딜 4대 분야를 중심으로 관련 생태계를 아우르는 기업, 유관기관 등 다양한 주체들이 참여하는 실무반(과기정통부 정보통신정책실장 주재)도 구성할 계획이다. 이들은 구체적 투자계획과 긴밀한 협력방안을 마련해 나갈 예정이다.

아울러 마련된 주요내용을 한국판 뉴딜 관계부처 장관회의와 대통령이 주재하는 한국판 뉴딜 전략회의 등을 통해 공유·보고하고, 뉴딜 사업의 성공적 완수를 위해 세부사업들의 차질 없는 시행에도 만전을 기할 계획이다.

최기영 과기정통부 장관은 “오늘 회의를 시작으로 정부와 민간의 역량을 결집함으로써 디지털 뉴딜 프로젝트를 반드시 성공시킬 것”이라며 “국민에게는 새로운 일자리를, 기업에게는 미래 먹거리를 제공하고, 우리나라가 디지털 선도국가로 우뚝 설수 있도록 적극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jangstag@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