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 총리 "코로나 복병 도사려… 개천절 집회 철회해야"
정 총리 "코로나 복병 도사려… 개천절 집회 철회해야"
  • 한성원 기자
  • 승인 2020.09.16 09: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규모 집단감염·조용한 전파 등 안심 일러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정세균 국무총리가 우리 주변 곳곳에 코로나19와 관련된 복병이 도사리고 있다며 지금이라도 개천절 집회를 철회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정 총리는 16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정부는 개천절 집회가 강행된다면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기 위해 법과 원칙에 따라 단호히 대응할 것"이라고 밝혔다.

지난 광복절 집회가 코로나19 재확산의 도화선이 돼 값비싼 사회적 비용을 치르고 있는 상황에서 일부 보수단체의 개천질 집회 강행 주장을 이해할 수 없다는 것이 정 총리의 설명이다.

그는 "최근 하루 확진자 수가 100명 안팎을 기록하는 등 긍정적 신호가 전해지고 있지만 소규모 집단감염이라는 지뢰와 조용한 전파자라는 복병이 주변에 도사려 결코 안심하기엔 이른 상황"이라고 강조했다.

swhan@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