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재훈 한수원 사장, 체코서 신규원전사업 수주 총력
정재훈 한수원 사장, 체코서 신규원전사업 수주 총력
  • 이성은 기자
  • 승인 2020.09.04 08: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원전특사와 발주사 경영진 면담…사업참여 의지 피력
현지기업 4개사와 MOU 체결…"수주 최선 다할 것"
정재훈 한국수력원자력 사장(왼쪽 첫 번째)이 지난 2일(현지시간) 오전 체코총리 공관에서 야로슬라브 밀 원전특사(오른쪽 첫 번째)를 만나 한-체코 간 신규원전사업 관련 협력방안에 대해 논의하는 모습. (사진=한국수력원자력)
정재훈 한국수력원자력 사장(왼쪽 첫 번째)이 지난 2일(현지시간) 오전 체코총리 공관에서 야로슬라브 밀 원전특사(오른쪽 첫 번째)를 만나 한-체코 간 신규원전사업 관련 협력방안에 대해 논의하는 모습. (사진=한국수력원자력)

한국수력원자력은 체코 신규원전 수주활동에 총력을 기울인다.

4일 한수원에 따르면 정재훈 한수원 사장은 지난 2일(이하 현지시간) 체코 프라하를 방문해 체코 신규원전사업 총괄책임자는 야로슬라브 밀(Jaroslav Mil) 원전특사와 체코전력공사(CEZ) 경영진을 만나 신규 원전사업을 포함한 한-체코 원전 분야 협력 방안을 논의했다.

이어 정 사장은 체코 의회를 방문해 원자력상임위원회 소속 의원과 한-체코 의원친선협회 회장에게 한국의 우수한 원전기술과 안전성을 알리며 체코사업 참여 의지를 피력했다.

이번 한수원 사장의 체코 방문은 지난달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과 체코 산업부 장관, 원전특사와 화상면담 이후 성사돼 한국 정부와 한수원의 강력한 사업 참여 의지를 연이어 전달하는 계기가 됐다는 게 한수원의 설명이다.

앞서 체코는 지난 7월 신규원전사업 공급모델 확정안과 앞으로 사업일정을 한수원에 통보하며, 원전 건설을 위한 사업계획을 공식화했다. 올해 말까지는 입찰안내서를 발급할 예정이다.

정 사장은 한-체코 간 지속적인 교류와 상호협력을 통한 우호적인 관계 유지를 위해 다양한 현지 수주 활동도 전개했다.

3일 오전에는 두코바니 신규원전 건설 지역에서 현지 원전 관련 기업인 NUVIA, I&C Energo, TES, MICO 4개 회사의 대표를 만나 원전 전주기 협력 체계 구축과 현지화 협력의 일환으로 원전 운영·정비, 연구·개발(R&D) 등에 관한 협력 MOU를 체결하고, 현지화 전략회의를 개최했다.

같은 날 오후에는 사회복지기관(STRED)을 방문해 신규원전 건설 지역의 사회복지시설 및 학교에 지원할 물품을 전달하고, 두코바니 인근 지역인 트레비치 시청에는 지역 주민을 위한 국산 마스크 45만개를 기부했다. 또, 지난 2018년부터 후원하고 있는 체코 현지 아이스하키팀을 올해도 후원하기로 하고 협약을 맺었다.

정재훈 한수원 사장은 “지난 2월 한수원이 제시한 EPC(설계·구매·시공) 공급모델이 체코 신규원전 공급모델로 확정된 것은 매우 고무적인 일”이라며 “지난 50여 년간 축적한 경험과 역량을 결집해 체코 원전사업을 수주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selee@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