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U, 배달 서비스 이용 '급증'…주문품목 800개로 확대
CU, 배달 서비스 이용 '급증'…주문품목 800개로 확대
  • 박성은 기자
  • 승인 2020.08.30 08: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재확산 8월17~28일 전월比 76%↑
(제공=BGF리테일)
(제공=BGF리테일)

BGF리테일이 운영하는 편의점 체인 ‘CU(씨유)’는 코로나19 재확산으로 배달 서비스 이용건수가 급증했다고 30일 밝혔다. 배달 인기상품도 기존의 과자와 음료에서 생수, 식재료, 간편식 등으로 더욱 확대된 것으로 나타났다. 

CU에 따르면 코로나19 재확산이 본격화된 이달 17일부터 28일까지 배달 서비스 이용건수는 전월 동기보다 76.4% 증가했다. 특히, 재택근무 등의 영향으로 평일 이용건수는 전월 동기보다 92.9% 늘어나, 주말의 60.4%보다 훨씬 더욱 높은 신장세를 보였다. 24시간 배달이 가능한 일부 편의점의 경우, 밤 11시부터 익일 새벽 6시까지 야간 배달 매출은 전월 같은 기간보다 32.7% 증가했다.   

배달 인기 상품군도 확대된 추세를 보였다.

지난해 8월 기준 배달 서비스 인기품목은 과자, 음료 등의 순이었다. 하지만 올해는 음료와 가정간편식(HMR), 안주류, 생수, 식재료 등으로 크게 변했다. 이를 두고 CU는 이전에는 긴급하게 필요하거나 소량의 상품을 주문하기 위해 배달 서비스를 이용하는 빈도가 높았으나, 최근에는 소비자들이 편의점 배달을 통해 간단한 장보기까지 해결하고 있는 것으로 분석했다. 

아울러 CU가 소비자 구매 데이터를 바탕으로 매월 구성을 달리해 선보이고 있는 ‘맵부심챌린지세트’, ‘씨유반점세트’ 등 배달전용세트 6종도 소비자들에게 좋은 평가를 받으며, 판매량이 전월 대비 45%가량 늘었다. 

CU는 30일부터 수도권 지역을 중심으로 2.5단계 ‘사회적 거리두기’로 배달 서비스에 대한 수요가 더욱 늘어날 것으로 보고, 배달 가능 품목을 기존보다 2배 늘린 800여개로 늘린다. 

9월부터는 수도권 일부 점포에서 아이스크림 배달 서비스를 개시하고, 24시간 배달서비스도 대폭 확대한다. ‘최애 분식 싹쓰리 세트’와 ‘꿀조합 혼닭세트’ 등 7종의 배달전용세트도 함께 선보인다. 

조성해 BGF리테일 e커머스팀장은 “코로나19 재확산으로 집에서 생활하는 시간이 많아지면서, 편의점의 배달 수요도 급격히 증가하고 있다”며 “사회적 거리두기를 통한 소비자의 불편함을 덜어줄 수 있도록, 배달 서비스 품질을 지속적으로 높일 것”이라고 말했다.

parkse@shinailbo.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