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정대상지역 시흥시 취득세↑, 생애최초 주택 취득 시 감면 확대돼
조정대상지역 시흥시 취득세↑, 생애최초 주택 취득 시 감면 확대돼
  • 송한빈 기자
  • 승인 2020.08.15 14: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동산대책 관련 '지방세법' ’국무회의 통과
(사진=시흥시)
(사진=시흥시)

경기 시흥시가 보다 강화된 지방세관계법령 개정안을 적용받게 됐다. 지난 7월10일 발표된 '주택시장 안정 보완대책'과 관련 다주택자 및 법인의 주택 취득세율 강화 등을 위한 '지방세법' 개정안이 지난 12일부터 시행된 데에 따른 것이라고 15일 밝혔다.

지방세법이 개정되면서 조정대상지역인 시흥시도 개정된 지방세법에 따라 주택에 대한 취득세가 강화됐다. 정부가 서울과 경기도 일부로 한정했던 조정대상지역을 풍선효과 등의 부작용을 막기 위해 경기도 일부 지역을 제외하고 조정대상지역으로 지정하면서, 시흥시도 지난 6월19일 선정된 바 있다.

개정안의 주요 내용을 살펴보면, 우선 다주택자·법인 주택 취득세가 강화됐다. 현재는 취득가액 기준(6억/9억)에 따라 3주택까지는 1~3%, 4주택부터는 4%의 세율을 적용하지만, 이제부터 시흥시는 2주택은 8%, 3주택 이상은 12%의 세율을 적용받는다. 다만, 직장, 취학 등의 사유로 일시적 2주택이 되는 경우에는 1주택으로 과세하는 예외를 뒀다.

또한, 주택 증여 취득세도 강화된다. 현재는 주택을 증여받는 경우, 3.5%의 세율을 적용받지만, 개편안에 따라 앞으로 조정대상지역인 시흥시에서 3억원 이상 주택을 증여할 경우 12%의 취득세를 내야 한다.

생애최초 주택 구입자의 취득세 감면 혜택은 확대된다. △우선 생애최초 주택 구입 연령이나 혼인 여부 기준을 없애고 △전용 60㎡ 이하였던 주택 면적 제한도 없앴다. △취득세 감면율도 기존 50%에서 1.5억원 이하 주택은 100%, 1.5억∼4억원 까지는 50%로 확대하고, 소득 기준도 부부합산 7000만원 이하로 대상을 넓혔다.

시흥시 관계자는 “이번 세제 개편으로 지방소득세, 부동산교부세 등 2021년 시흥시 세수가 27억 원가량 증액될 것으로 전망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납세자 신뢰 보호를 위해 대책 발표일인 지난 7월10일 이전에 주택 매매계약을 체결한 사실이 입증되는 경우, 개정 전 지방세법을 적용받을 수 있으니, 반드시 계약 체결일을 확인해달라”며 “특히 생애최초 주택구입자 취득세 감면 확대 내용을 적극적으로 홍보해 시흥시 신혼부부나 청년들이 더 많이 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신아일보] 시흥/송한빈 기자

hbsong@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