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제철소, 혹서기 고열작업장 현장 직원 건강 사수
포항제철소, 혹서기 고열작업장 현장 직원 건강 사수
  • 배달형 기자
  • 승인 2020.08.12 16: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쉼터 공간 마련’ 고열작업 맞춰 상비약품 키트 전달

포항제철소가 고열작업장과 수리 현장에 휴게 공간을 확충하고 상비약품 키트를 지원해 직원들의 건강과 안전을 챙기고 있다고 12일 밝혔다.

포항제철소 전기강판부는 최근 1전기강판공장 내 소둔로 등 고열작업이 많은 현장 두 곳에 작업자들을 위한 쉼터 공간을 마련했다.

쉼터 공간은 천막으로 제작되어 외부 열기를 차단하고 냉풍기를 상시 가동해 작업자들이 고열작업 중 휴식을 취할 수 있게 했다. 땀을 식혀가며 충분한 수분도 섭취할 수 있도록 냉온수기도 설치했다.

또한 포항제철소는 고열작업이 많은 수리작업장에 온열질환 예방을 위한 상비약품 키트를 지원하고 있다.

기존에는 혹서기마다 더위에 취약한 현장에 전문 진료팀을 파견하는 방문진료를 운영했으나, 올해에는 코로나19의 전파를 예방하고자 상비약품 키트를 각 현장에 비대면 전달하기로 했다.

한편 포항제철소는 하절기 폭염 경보 또는 주의보 발령 시 옥외작업과 고열작업을 제한·자제하고 있으며 오후에는 매시간 휴식 시간을 부여하고 식염포도당과 식염수를 제공한다.

지난 7월부터는 교대근무 직원들이 쾌적한 숙면을 취할 수 있도록 동촌생활관 수면실을 운영하고 있다.

[신아일보]포항/배달형 기자

bdh2523@hanmail.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