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월 가계·기업 은행 대출 잔액 16조↑…'역대 최대' 증가폭
7월 가계·기업 은행 대출 잔액 16조↑…'역대 최대' 증가폭
  • 홍민영 기자
  • 승인 2020.08.12 11: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도권 분양 확대 따른 '주택금융'·기업 지원 등 영향
7월 가계대출 동향. (자료=한은)
7월 가계대출 동향. (자료=한은)

지난달 우리나라 가계와 기업의 은행 대출 잔액이 총 16조원 가량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가계와 기업 대출 잔액 모두 7월 기준 역대 최대 증가폭을 기록했다. 수도권 분양 확대에 따른 주택 금융 수요 증가와 기업 대상 정책금융 지원 등이 영향을 미쳤다는 분석이 나온다.

한국은행이 12일 발표한 '2020년 7월 중 금융시장 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말 기준 국내 은행 가계대출 잔액은 936조5000억원으로 전월 말보다 7조6000억원 증가했다. 이는 매년 7월 증가액 기준으로 2004년 통계 집계 이후 최대 규모다. 

가계대출 가운데 주택담보대출 잔액은 689조8000억원으로, 한달 새 4조원 늘었다. 집단대출 취급이 줄며 지난 6월 5조1000억원보다는 증가규모가 축소됐다.

가계 기타대출 잔액은 245조6000억원으로 같은 기간 3조7000억원 불어났다. 지난 5월 1조1000억원과 6월 3조1000억원 증가액보다 많고, 7월 기준으로도 역대 최대 증가 폭이다. 

윤옥자 한은 금융시장국 시장총괄팀 과장은 "지난 6월 수도권 아파트 분양 물량이 늘었고, 전세 가격이 오르면서 전세자금 마련 등 주택관련 자금 수요가 늘어난 영향을 받았다"고 말했다. 

은행권 기업 대출을 보면, 7월 말 기준 잔액은 955조1000억원으로 6월 말보다 8조4000억원 늘었다. 7월 기준으로 2009년 6월 통계 집계 이후 최대 증가 폭이다. 

대기업 7월 대출액은 전월 대비 1조9000억원 늘었다. 분기 말 일시 상환분을 재취급한 영향으로 한 달 만에 증가 전환됐다.

중소기업 대출은 같은 기간 6조4000억원 늘었다. 정책금융기관 금융지원과 부가가치세 납부 관련 자금수요 등으로 증가폭이 6월 4조9000억원보다 확대됐다. 

윤 과장은 "코로나19 사태로 인한 기업들의 자금애로를 해소하기 위해 정부 지원이 지속된 영향을 받았다"며 "분기 말 대출자금 상환 등 계절적 요인도 지난달 들어 해소되면서, 대기업 대출이 증가세로 전환됐다"고 말했다. 

hong93@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