녹색금융상품 나와도 마땅한 '투자기준 없어'
녹색금융상품 나와도 마땅한 '투자기준 없어'
  • 최지혜 기자
  • 승인 2020.08.11 21: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회 토론회서 그린뉴딜 지원 '제도 개선' 필요 제기
(왼쪽부터)민형배 의원과 윤관석 정무위원장, 우원식 의원이 11일 공동주최한 '그린뉴딜 촉진을 위한 금융지원정책 토론회'에서 민 의원이 발언을 하고 있다.
(정면 왼쪽부터)민형배 의원과 윤관석 정무위원장, 우원식 의원이 11일 '그린뉴딜 촉진을 위한 금융지원정책 토론회'를 진행 중이다. (사진=민형배 의원실)
그린뉴딜 금융 상품 운용을 위해 그린금융 전용 투자기준을 만들고, 민·관 투자 유치 기관을 설립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민형배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11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그린뉴딜 촉진을 위한 금융지원정책 토론회'를 열었다고 밝혔다.

민 의원과 우원식 국회 기후위기 그린뉴딜 연구회 대표의원, 윤관석 국회 정무위원장이 공동주최한 이번 토론회는 '성공적인 그린뉴딜 이행 및 기후변화 목표 달성을 위한 금융지원 정책'을 주제로 마련됐다.

토론에 앞서 발제자로 나선 임대웅 에코앤파트너스 대표는 그린 금융 가이드라인 확립 필요성을 제시했다.

임 대표는 "국내에서 그린뉴딜 정책이 도입됨에도 금융사에서 여전히 그린워싱이 지속되고 있고, 많은 녹색금융상품이 출시돼도 투자기준이 없다"고 지적했다.

두 번째 발제를 맡은 유왕희 기술보증기금 미래혁신연구소 차장은 '성공적인 그린뉴딜 이행을 위한 보증의 역할 및 개선 방향'에 대해 제안했다.

유 차장은 유럽연합(EU) 내 프로젝트 투자 금융 프로그램 사례를 들며 우리나라에도 이를 벤치마킹한 한국형 그린뉴딜 전용 금융 프로그램을 신설해 민·관의 적극적인 투자 유치 필요성을 설명했다. 

그린뉴딜 전용 보증을 마련하고 투자기관인 녹색투자금융공사(가칭)와 역할을 분담해 기술이전·자문 등을 함께 지원한다는 방안이다. 

민 의원은 "1차 토론회 때보다 그린뉴딜에 대한 관계기관과 민간의 관심과 의지가 높아져 다행"이라며 "금융이 (그린뉴딜의) 걸림돌이 아닌 마중물이 될 수 있도록 관련 입법으로 최대한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민 의원은 '그린뉴딜 금융지원 특별법' 제정을 목표로 연속해서 토론회를 열고 있다. 1차 토론회는 문재인 대통령이 한국판 뉴딜 정책을 발표한 지난달 14일에 '녹색투자금융공사 설립'을 주제로 개최됐다.

후속 토론회는 내달 첫째 주 '그린뉴딜과 기후변화를 위한 금융감독체계 개편'이라는 주제로 진행된다.

choi1339@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