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령해양경찰서, 대천항에 빠진 선원 긴급구조
보령해양경찰서, 대천항에 빠진 선원 긴급구조
  • 박상진 기자
  • 승인 2020.08.10 10: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A씨는 H호의 기관장으로 항해장비 설치 작업 차 선착장에서 배로 넘어가던 도중 선착장과 배 사이 간격이 커서 물에 빠졌으며 인근을 지나던 관광객이 물에 빠진 것을 보고 신고했다.

신고접수를 받은 상황실은 대천파출소 경찰관과 해경구조대를 현장에 급파하여 긴급구조에 나섰다. 현장 확인결과 A씨는 추락 한 곳에서  줄을 잡고 있었으며 출동한 구조대에 의해 구조됐다. 

경찰 관계자는 “선착장에서 선박으로 건너 갈 때 에는 갑작스런 파도 등으로 인해 배가 움직일 수 있어 추락의 위험이 많다” 며 “안전을 위해 구명조끼를 꼭 착용 해 달라”고 당부했다.

sjpark@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