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전용 전기차 브랜드 '아이오닉' 공개
현대차, 전용 전기차 브랜드 '아이오닉' 공개
  • 이성은 기자
  • 승인 2020.08.10 10: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글로벌 신규 차명 체계 도입…2024년까지 전용 전기차 총 3종 출시
내년 준중형 CUV '아이오닉 5' 시작으로 세단과 SUV 선보일 예정
아이오닉 브랜드 모델 라인업 렌더링 이미지. 사진은 왼쪽부터 ‘아이오닉 6’, ‘아이오닉 7’, ‘아이오닉 5’. (사진=현대자동차)
아이오닉 브랜드 모델 라인업 렌더링 이미지. 사진은 왼쪽부터 ‘아이오닉 6’, ‘아이오닉 7’, ‘아이오닉 5’. (사진=현대자동차)

현대자동차의 국내 첫 친환경 전용 모델이자 세계 첫 친환경차 풀라인업을 갖춘 ‘아이오닉’은 전용 전기차 라인업 브랜드로 새롭게 태어난다.

현대자동차는 내년부터 차례로 출시할 예정인 전용 전기차의 브랜드 명칭을 ‘아이오닉(IONIQ)’으로 정했다고 10일 밝혔다.

현대차가 별도의 전용 전기차 라인업 브랜드를 론칭하는 것은 최근 급성장하는 전기차 시장의 글로벌 리더십을 확보하겠다는 의지의 일환이라는 게 현대차의 설명이다.

브랜드명 아이오닉은 전기의 힘으로 에너지를 만들어 내는 이온(Ion)과 현대차의 독창성을 뜻하는 유니크(Unique)를 조합한 단어다.

현대차는 아이오닉 브랜드가 추구하는 방향성으로 ‘전동화 경험의 진보(Progress electrified for connected living)’를 내세웠다. 이는 전동화 기술에만 관심을 두는 게 아니라 소비자에게 새로운 모빌리티 경험을 선사하는 데 초점을 맞춘다는 의미다.

아이오닉은 오는 2024년까지 △준중형 크로스오버유틸리티차량(CUV) △중형 세단 △대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총 3종의 전용 전기차 라인업을 갖출 계획이다.

전기차 라인업의 첫차는 ‘45’ 콘셉트카를 모티브로 내년에 선보일 준중형 CUV다. 45는 현대차 ‘포니 쿠페’를 현대적으로 재해석한 콘셉트카로, 지난해 독일 프랑크푸르트 모터쇼에서 처음 공개됐다.

2022년에는 ‘프로페시(Prophecy)’ 콘셉트카 기반 중형 세단을 출시할 예정이다. 지난 3월 온라인으로 처음 공개한 프로페시는 공기 역학적이고, 차량 외관의 흐름을 강조한 디자인과 공간성이 특징이다.

현대차는 오는 2024년 대형 SUV를 출시할 계획이다.

아이오닉 브랜드는 아이오닉 이름에 차급 등을 나타내는 숫자를 조합한 새로운 차명 체계를 도입한다.

문자와 숫자를 결합한 ‘알파뉴메릭(alphanumeric)’ 방식으로 직관적이고, 확장성도 용이하며, 글로벌 통용이 가능하다는 것이 장점이라는 게 현대차의 설명이다.

신규 차명 체계 도입에 따라 내년 출시할 준중형 CUV는 ‘아이오닉 5(IONIQ 5)’, 2022년 나올 예정인 중형 세단은 ‘아이오닉 6(IONIQ 6)’, 2024년 출시 예정인 대형 SUV는 ‘아이오닉 7(IONIQ 7)’으로 명명됐다.

기존에 출시한 아이오닉 모델은 전용 전기차에만 적용하는 아이오닉 브랜드에 포함하지 않는다.

또, 아이오닉 브랜드는 전용 전기차에만 적용되는 라인업 브랜드라는 점에서 다양한 차종에 파생 적용이 가능한 고성능 브랜드 N과 차별화할 방침이다.

아이오닉은 디자인, 성능, 공간성 등에서 한 차원 높은 상품 경쟁력을 갖출 계획이다.

아이오닉의 디자인 콘셉트는 ‘시간을 초월하는 가치(Timeless value)’다. 이같은 콘셉트명은 시간의 흐름과 관계없이 영속성을 가질 수 있도록 순수하고 정제된 디자인을 의미한다.

디자인 정체성을 보여주는 핵심 요소 중 하나는 ‘파라메트릭 픽셀(Parametric Pixel)’이다. 이는 어느 브랜드에도 시도된 적이 없는 방식이며, 램프에 기하학적 형태의 픽셀들을 적용해 미래지향적이면서도 한눈에 알아볼 수 있는 고유의 디자인을 선보일 예정이다.

성능 면에서는 차세대 전기차 전용 플랫폼인 ‘E-GMP(Electric-Global Modular Platform)’를 처음으로 적용된다. 현대차는 그동안 축적한 자사의 전동화 기술에 완전히 새로운 전기차 전용 플랫폼을 더해 획기적인 성능 개선을 이룰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아이오닉 브랜드 모델 라인업 렌더링 이미지. 사진은 왼쪽부터 ‘아이오닉 6’, ‘아이오닉 5’, ‘아이오닉 7’. (사진=현대자동차)
아이오닉 브랜드 모델 라인업 렌더링 이미지. 사진은 왼쪽부터 ‘아이오닉 6’, ‘아이오닉 5’, ‘아이오닉 7’. (사진=현대자동차)

특히, 아이오닉 브랜드의 차세대 전기차는 세계에서 가장 짧은 시간인 20분 내 충전이 가능하고, 한 번 충전으로 450킬로미터(㎞) 이상 달릴 수 있다.

또, 탑승자의 자유로운 활동성을 위해 실내 공간도 극대화된다. 이는 자동차를 단순한 이동 수단을 넘어 다양한 활동을 할 수 있는 생활 공간으로 확장하는 개념이다.

현대차는 전기차 선도 브랜드로 확고히 자리매김하기 위해 오는 2025년까지 전기차 56만대를 판매한다는 목표를 제시했다.

현대차는 아이오닉 브랜드 론칭과 함께 ‘아임 인 차지(I’m in Charge)’ 캠페인을 진행한다고 밝혔다.

‘인 차지’는 ‘전기차의 충전’과 ‘책임감’을 모두 나타내는 중의적인 표현으로, 아이오닉 브랜드 전기차가 환경과 개개인의 생활 방식을 스스로 결정하게 해준다는 의미를 담았다.

현대차는 이 캠페인의 첫 번째 행사로 지난달 31일 영국의 ‘런던 아이(The London Eye)’에서 ‘지속가능한 방식으로 세상을 움직이는 아이오닉(IONIQ, in charge of turning the world again)’ 이벤트를 진행했다.

세계적인 관광명소로 꼽히는 런던 아이는 거대한 원형 바퀴 모양의 대관람차로, 지난 1999년에 제작돼 ‘밀레니엄 휠(Millennium Wheel)’이라고 불리기도 한다.

런던 아이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지난 3월부터 운영을 중단해 왔다.

현대차는 런던 아이 원형 바퀴 모양인 ‘오(O)’ 형상에 일부 장치를 더해 아이오닉의 영문명 IONIQ의 ‘Q’로 시각화하고, 수개월 간 멈춰있던 런던 아이를 다시 회전해 ‘멈춰진 세상을 아이오닉이 다시 움직이게 한다’는 희망적인 메시지를 전 세계에 전달했다.

런던 아이 이벤트 영상은 현대차 글로벌 웹사이트와 현대차 월드와이드 유튜브 채널을 통해 볼 수 있다.

현대차 고객경험본부장 조원홍 부사장은 “아이오닉 브랜드는 고객 경험에 대한 패러다임을 바꿀 것”이라며 “전기차에 대한 새로운 시각으로, 고객에게 친환경 라이프스타일 기반 진보한 전동화 경험을 선사하겠다”고 말했다.

지난달 31일 영국의 ‘런던 아이(The London Eye)’에서 현대자동차가 진행한 ‘지속가능한 방식으로 세상을 움직이는 아이오닉(IONIQ, in charge of turning the world again)’ 이벤트 모습. (사진=현대자동차)
지난달 31일 영국의 ‘런던 아이(The London Eye)’에서 현대자동차가 진행한 ‘지속가능한 방식으로 세상을 움직이는 아이오닉(IONIQ, in charge of turning the world again)’ 이벤트 모습. (사진=현대자동차)

selee@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