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2020년 유망중소기업 글로벌-업 지원사업 본격 추진
대전시, 2020년 유망중소기업 글로벌-업 지원사업 본격 추진
  • 정태경 기자
  • 승인 2020.08.10 13: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과학기술원·텍사스대 연계 지원기업 10개사 최종 선정
대전시청 청사 전경 (사진=정태경 기자)
대전시청 청사 전경 (사진=정태경 기자)

대전시는 기술력과 경쟁력을 갖춘 중소·벤처기업의 글로벌 기술사업화와 현지 마케팅을 지원해 주는 ‘유망중소기업 글로벌업 지원사업’의 지원기업을 최종 선발하고 사업을 본격 추진한다고 10일 밝혔다.

올해 최종 선정된 기업은 △ 쉘파스페이스 △ 네오나오텍 △ 더웨이브톡 △ 아이빔테크놀로지 △ 대덕바이오 △ 에이팩 △ 서울프로폴리스 △ 플라즈맵 △ 민트세이지 △ 블루웨이텔 등 10개사로 한국과학기술원-텍사스대학교 제공 온라인 수업, 서류 및 발표평가, 컨설팅 등 3단계 과정을 거쳐 최종 선정됐다.

이들 기업은 텍사스대학교의 협력으로 잠재 고객과의 비즈니스 연계 활동, 제품 테스팅, 공동연구, 현지법인 설립 등의 현지 사업화(Business Development)를 위한 마케팅 지원을 받게 된다.

또한, 미국 시장뿐만 아니라 한국과학기술원 글로벌기술사업화센터가 보유한 네트워크를 통해 중남미 시장에도 진출할 수 있는 기회를 얻게 된다.

한편, 이 사업은 작년 한해 해외수출 636억 원, 고용창출 135명의 성과를 올려 해외 시장에서의 기술사업화 촉진과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했다.

특히, ㈜이스트포토닉스는 475만 달러 규모의 공급계약을 체결했고, ㈜블루시그널은 올해 100만 달러 규모의 입찰계약을 체결하는 등 참여기업 대부분이 가시적인 수출 성과를 냈다.

대전시 문창용 과학산업국장은 “우수한 기술·제품을 보유한 지역 중소벤처기업이 코로나19 이슈에도 불구하고 기술력으로 해외시장에서 승부해 강소기업으로 성장할 수 있는 마중물 역할을 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신아일보] 정태경 기자

taegyeong3975@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