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남군 “군민피해 없도록 태풍 선제대응 만전”
해남군 “군민피해 없도록 태풍 선제대응 만전”
  • 박한우 기자
  • 승인 2020.08.09 15: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9일 명현관 군수 주재로 상황판단회의 실시
(사진=해남군)
(사진=해남군)

전남 해남군은 제5호 태풍 ‘장미’ 북상에 따라 9일 전체 실과소장 및 읍면장이 참석한 가운데 명현관 군수 주재로 상황판단회의를 개최했다.

회의에서는 기상현황과 부서별 대처 계획을 보고받고, 군민안전과 농작물 관리, 주요시설물 점검 등 대비 사항을 점검했다.

또한 부서별 현지출장과 예찰활동을 실시해 취약지역에 대한 안전 조치를 점검하고 있으며, 농경지를 비롯한 어항, 대형공사장 등 재해 위험지에 대한 일제 점검을 실시했다.

군은 이번 태풍이 소형급이기는 하지만 전국적으로 큰 피해를 가져온 장마비에 연이어발생한 만큼 철저한 점검을 통한 선제적인 대처를 당부하고 있다.

특히 계속된 장맛비로 인해 지반이 많이 약해져 적은 양의 비에도 비탈면 붕괴 등 산사태가 우려되고, 집중호우에 따른 저지대 침수 등에 대비해 배수로 정비와 시설물 관리에 집중하고 있다. 또한 국지성 강우에 따른 저수지와 하천 등이 범람하는 피해가 각지에서 발생함에 따라 수리시설을 다시한번 점검하는 등 철저히 대비하고 있다.

명현관 군수는 “오랜 장마로 전국적으로 피해가 속출하고 있는 만큼 긴장의 끈을 놓지 말고 단 한 건의 인명과 재산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철저한 사전대비가 필요하다”며 “군민들께서도 재난문자와 언론을 통해 전해지는 기상특보 상황을 계속 주시하고 위험 징후가 있을 경우에는 가까운 행정 관서, 재난안전본부에 신속히 신고에 주시길 바란다”고 전했다.

hwpark@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