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홍콩 캐리 람 행정장관 등 11명 제재...미중 갈등 최고조
美, 홍콩 캐리 람 행정장관 등 11명 제재...미중 갈등 최고조
  • 이종범 기자
  • 승인 2020.08.08 06: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홍콩 자치권 저하 책임있다”...중국 본토 관리도 포함
캐리 람 홍콩 행정장관.(사진=연합뉴스)
캐리 람 홍콩 행정장관.(사진=연합뉴스)

미국 정부가 홍콩 관리들에 대한 제재에 나서 중국과의 갈등이 고조되고 있다.

미국 재무부는 7일(현지시간) 캐리 람 홍콩 행정장관을 비롯해 홍콩과 중국 관리 11명에 대해 제재를 가했다고 연합뉴스가 로이터통신 등 외신을 인용해 보도했다.

스티븐 므누신 재무장관은 이날 성명을 통해 "람 행정장관 등이 표현과 집회의 자유, 민주적 절차를 억제하기 위한 정책을 직접 시행했으며, 이후 홍콩 자치권 저하에 책임이 있다“며 제재 이유를 밝혔다.

제재 대상에는 람 장관과 경찰 총수인 크리스 탕 경무처장, 전임자인 스티븐 로, 테레사 청 법무장관, 존 리 보안장관 등 홍콩의 전·현직 고위 관료와 중국 국무원의 홍콩·마카오 사무판공실 샤 바오룽 주임, 장 샤오밍 부주임, 뤄 후이닝 홍콩연락사무소장 등 중국 본토 관리들이 포함됐다.

므누신 장관은 “미국은 홍콩 시민과 함께하며 자치권을 침해하는 사람들을 목표로 우리의 도구와 권한을 사용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조치로 제재 대상자들의 미국 내 자산은 동결되고 거래도 금지된다.

이와 관련 중국 관영매체 환구시보는 “(미국이) 또다시 검은 손을 썼다”고 비난했다.

baramssun@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