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청군-경남도, LP가스 안전관리업무대행 시범사업 추진
산청군-경남도, LP가스 안전관리업무대행 시범사업 추진
  • 김종윤 기자
  • 승인 2020.08.07 10: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국 최초 추진…내년부터 2만여 가구 대상
사업비 年 3억1500만원…가스사고 예방 효과
LP가스 사용시설 안전관리업무 대행 시범사업 간담회/ 산청군
LP가스 사용시설 안전관리업무 대행 시범사업 간담회/ 산청군

경남 산청군과 경남도가 전국에서 처음으로 LP가스 사용시설에 대한 안전관리대행 지원 시범사업을 추진한다고 7일 밝혔다.

산청군에 따르면 이번 시범사업 추진은 지난해 8월 액화석유가스의 안전관리 및 사업법이 개정돼 가스사용시설의 안전관리업무 대행이 가능해짐에 따른 것이다.

LP가스 사용시설 안전관리 대행제도란 각 가정의 가스설비에 대한 주기적인 안전점검을 통해 가스 누출로 발생할 수 있는 안전사고를 예방하고자 하는 제도다.

군은 2021년부터 경남도의 지원을 받아 연간 3억1500만원의 사업비를 들여 지역 내 2만여 가구를 대상으로 안전관리대행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이는 전국 첫 사례다.

군은 사업 시행에 앞서 LP가스 판매업체 대표들과의 간담회를 통해 시범사업의 필요성과 추진방향에 대해 설명했다. 또 다양한 의견을 주고 받는 등 소통의 시간을 통해 업체 대표들과 공감대를 형성했다.

군은 지난해 지역 내 전체 가구에 대한 ‘LP가스 안전지킴이’ 사업을 통해 사전조사를 마쳤다.

조사결과 가스안전 사고에 취약한 고무호스 시설은 모두 급속배관으로 교체하는 사업을 진행한 바 있다.

군에 따르면 LP가스 사용시설은 도시가스에 비해 안전관리 등에서 상대적으로 취약한 실정이다. 또 LP가스 공급자 대부분이 영세해 지속적인 안전점검과 시설개선이 어려워 LP가스 사용가구가 위험에 노출되는 경우가 잦다.

실제로 전국적으로 LP가스 사고는 사용자 취급부주의와 시설미비로 인한 사고가 가장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산청군은 이번 안전관리업무 대행사업을 통해 정기적인 점검과 시설개선, 안전관리 캠페인을 추진, LP가스 사고를 예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김명문 경제전략과장은 “전국에서 처음으로 시행되는 시범사업이라 시행착오가 많을 것으로 전망된다."며 "그러나 지역주민의 안전을 위한 제도를 만들어나가는 일이라는 사명감을 갖고 사업이 차질 없이 추진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신아일보] 산청/김종윤 기자

kyh7019@chollian.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