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산문화재단 설립 16년 만에 노동조합 출범
안산문화재단 설립 16년 만에 노동조합 출범
  • 문인호 기자
  • 승인 2020.08.05 17: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역문화예술진흥을 선도하고 안산시민의 문화향유 제고를 위해 힘써온 재단법인 안산문화재단이 안산문화예술의전당으로 설립된 지 16년 만에 첫 노동조합이 출범했다.

5일 안산문화재단에 빠르면 지난달 23일 안산문화예술의전당 국제회의장에서 열린 설립 총회에서 재단 소속 정규직 근로자 32명이 참여한 가운데 임원진 선출과 규약 제정 등을 성황리에 마쳤으며 지난 28일 노조 설립 신고증을 교부 받았다.

이날 선출된 임원진은 양찬희 위원장(공연기획팀), 김수진 부위원장(행정팀), 신종철 사무국장(축제사업팀), 함미경, 김선경 회계감사(고객지원팀)다.

안산문화재단 노조는 빠른 시일 내에 대의원 선출 등 집행부 구성을 마치고 단체교섭을 준비할 계획이다.

양찬희 위원장은 “안산문화재단이 시민들에게 신뢰받는 기관, 투명하고 공정한 기관으로 계속해서 존재할 수 있도록 문화예술을 통해 우리가 가장 잘할 수 있는 일을 하며, 그에 따른 노동의 존중을 받기 위해 연대하고 노력할 것”이라며 “가장 낮은 자세로 조합원들과 소통하겠다”고 밝혔다.

[신아일보] 안산/문인호 기자

mih2580@hanmail.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