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하철 1호선 종각역, 3년 더 'SC제일은행역'
지하철 1호선 종각역, 3년 더 'SC제일은행역'
  • 고수아 기자
  • 승인 2020.08.05 17: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7년부터 유상병기…2023년 7월까지 계약 연장
지하철 1호선 종각역(SC제일은행역) 역명표지. (자료=SC제일은행)
지하철 1호선 종각역(SC제일은행역) 역명표지. (자료=SC제일은행)

서울시 지하철 1호선 종각역이 앞으로도 3년 더 'SC제일은행역'으로 함께 불리게 된다.

SC제일은행은 서울교통공사와 체결한 '종각역 역명 유상병기(有償倂記) 사용 계약'을 3년 더 연장했다고 5일 밝혔다.

이에 따라 2023년 7월까지 지하철 1호선 종각역의 각종 안내표지와 서울교통공사 소관 전동차 내부 노선도, 차량 안내방송 등에 기존 명칭인 종각역과 함께 SC제일은행역 표시가 유지된다.

앞서 2017년 6월 서울교통공사는 역명 병기 입찰계약을 발주했다. 당시 SC제일은행은 최종 낙찰자로 선정됐으며, 1회에 한해 3년 연장이 가능하다는 조항에 따라 이번 계약을 연장했다.

허재영 SC제일은행 마케팅부 이사대우는 "앞으로도 종각역이 'SC제일은행역'으로 불릴 수 있게 돼 종각역을 이용하는 많은 시민들에게 지속적으로 은행의 브랜드 인지도를 높이고 이미지도 제고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SC제일은행은 1987년 지하철 1호선 종각역 1·2번 출구에 인접한 서울 종로구 공평동(종로 47길)에 본사를 신축해 올해까지 약 33년 동안 이용 중이다. 

swift20@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