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양강댐 3년만에 오늘 수문개방…한강수위 상승 '우려'
소양강댐 3년만에 오늘 수문개방…한강수위 상승 '우려'
  • 권나연 기자
  • 승인 2020.08.05 14: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은 2017년 8월 27일 소양강댐 수문 개방 모습. (사진=연합뉴스)
사진은 2017년 8월 27일 소양강댐 수문 개방 모습. (사진=연합뉴스)

소양강댐이 5일 후속 강우 대비를 위해 3년 만에 수문을 개방한다.

한국수자원공사 소양강지사에 따르면 이날 오전 8시30분을 전후해 소양강댐의 수위는 홍수기 제한 190.3m를 넘겼다. 이에 따라 이날 오후 3시부터 오는 15일까지 수문을 열고 수위 조절에 나선다.

소양강댐의 수위는 닷새째 이어진 집중호우로 춘천, 인제, 양구, 홍천 등 댐의 유입량이 늘어나면서 급격히 높아졌다.

앞서 지난달 31일에는 초당 93t이 댐으로 유입됐다. 이후 지난 1일 초당 100t, 2일 초당 157.7t 수준으로 점점 늘어나다가 3일에는 1327t으로 급격히 증가했다. 4일에도 초당 1761t으로 유입량이 증가하다가 이날 오후 1시 기준 4458t으로 전날과 비교해 두 배 이상 치솟았다.

소양강댐 방류가 이뤄질 경우, 한강 수위에도 영향을 미칠 가능성이 있다.  특히 현재 북한강 수계 댐이 수문을 열고 방류를 하고 있어 이에 대한 대비가 필요한 상황이다.

또 방류가 진행될 경우 댐 하류 하천의 유속이 빨라지고 수위가 높아져 시설물과 인명 피해에 대한 대비도 필요하다. 

한편 소양강댐은 지난 2017년 8월25일 오후 2시부터 28일 낮 12까지 나흘간 70시간 동안 수문을 열고 물을 방류한 바 있다.

kny0621@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