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시, 산업단지 3곳 지정계획 추가 반영
경주시, 산업단지 3곳 지정계획 추가 반영
  • 최상대 기자
  • 승인 2020.08.05 13: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총 지정면적 277만㎡, 산업용지면적 120만㎡ 추가 확보
(사진=경주시) 경주시청사 전경
(사진=경주시) 경주시청사 전경

경북 경주시는 올해 하반기 산업단지 지정 계획에 외동3일반산업단지, 외동4일반산업단지, 그리고 혁신원자력연구단지 등 3곳이 반영됨에 따라 지역경제 활성화와 일자리 창출에 박차를 가할 것이라고 5일 밝혔다.

국토교통부 산업입지정책심의회는 지난 달 29일 경주 지역 산업단지 3개 소를 대상으로 입주 수요, 사업비 조달계획 등을 종합적으로 검토한 결과 산업단지 지정 계획에 반영하기로 결정했다.

외동3일반산업단지와 외동4일반산업단지는 외동읍 냉천리 일원에 민간사업 시행자가 산업용지를 전부 사용하는 실수요 개발방식으로 조성된다.

올해 하반기에 산업단지계획 승인신청을 해 내년 하반기에 착공, 2023년 상반기 준공을 목표로 추진중이며, 인근 산업단지와 울산과의 연계를 통해 자동차, 중공업, 조선업 등 배후산업 수요를 충족함으로써 큰 시너지 효과를 기대한다.

감포읍 나정리, 대본리 일원에 조성되는 혁신원자력연구단지는 한국원자력연구원에서 원자력 혁신기술의 종합적 R&D 플랫폼 구축과 R&D 성과의 산업 현장 연계·확산을 위해 조성하며, 2920억원의 사업비로 내년 7월에 착공, 2023년 12월 준공 예정이며 고용 창출과 인구유입 효과가 기대된다.

경주시 관계자는 “경주에 투자하는 기업인들에게 아낌없는 지원을 해 지역주민과 어우러진 산업단지를 조성함으로써, 고용 창출과 지역경제 활성화에 최선을 다 할 것”이라고 전했다.

[신아일보] 최상대 기자

choisang88@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