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억원 이상 주택 매매 자금출처 의심 거래 '상시 조사'
9억원 이상 주택 매매 자금출처 의심 거래 '상시 조사'
  • 천동환 기자
  • 승인 2020.08.05 08: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홍남기 "부동산 시장 교란 행위 절대 용납 안 돼"
홍남기 부총리(오른쪽)가 지난 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부동산시장 안정화를 위한 주택 공급 확대 방안' 관련 당정협의에 참석해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과 대화하고 있다. (사진=기재부)
홍남기 부총리(오른쪽)가 지난 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부동산시장 안정화를 위한 주택 공급 확대 방안' 관련 당정협의에 참석해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과 대화하고 있다. (사진=기재부)

홍남기 부총리가 부동산 시장 교란 행위를 절대 용납할 수 없다며 9억원 이상 주택 매매 중 자금출처 의심 거래를 상시 조사하겠다고 밝혔다.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5일 서울시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제1차 부동산시장 점검 관계장관회의'를 주재했다.

그는 이 자리에서 "부동산 시장 교란 행위는 절대 용납할 수 없다는 원칙 아래 대응 강화를 위한 방안을 중점 논의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9억원 이상 고가주택 매매 자금출처 의심 거래를 상시조사하고 결과를 주기적으로 공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공급대책 개발 예정지를 상시모니터링하고 과열 시 기획조사를 한다는 방침도 언급했다.

홍 부총리는 "관계기관 간 공조를 통해 집값 담합, 부정 청약, 탈루 등에 대한 조사·수사 및 단속을 강화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cdh4508@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