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연준, 기준금리 동결…뉴욕증시 '반등'
美 연준, 기준금리 동결…뉴욕증시 '반등'
  • 천동환 기자
  • 승인 2020.07.30 07: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존 수준 경기 부양 입장 재확인
제롬 파월 미 연준 의장이 29일(현지 시각) FOMC 정례 회의 후 성명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연준 홈페이지)
제롬 파월 미 연준 의장이 29일(현지 시각) FOMC 정례 회의 후 성명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연준 홈페이지)

미 연준이 0%대 기준금리를 동결하고, 기존 경기 부양 기조를 유지한다고 밝혔다. 전날 하락 전환했던 뉴욕증시 주요 지수는 바로 반등했다.

29일(이하 미 동부 시각) 미국 뉴욕증시 다우존스 산업평균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160.29p(0.61%) 오른 2만6539.57을 기록했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지수는 40.00p(1.24%) 오른 3258.44를 기록했고, 나스닥 종합지수는 140.85p(1.35%) 상승한 1만542.94에 장을 마감했다.

이들 지수는 모두 전날 일제히 하락 전환했다가 이날 바로 반등했다.

미국 증시는 코로나19 상황 속에서 기준 금리 변화 여부와 추가 경기 부양책 발표 여부 등에 주목했다.

미 연준은 이날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에서 기준 금리를 동결했다. 경제 회복을 확신할 수 있을 때까지 연 0.00∼0.25% 금리를 유지하고, 자산 매입 속도도 이어간다는 기존 경기 부양 입장을 재확인했다.

유럽 주요국 증시는 전날에 이어 혼조세를 보였다. 이날 영국 런던증시 FTSE 100지수는 전 거래일 종가 대비 0.04% 오른 6131.46을 기록했고, 프랑스 파리증시 CAC 40지수는 0.61% 오른 4958.74로 장을 마감했다.

반면, 독일 프랑크푸르트증시 DAX지수는 0.1% 내린 1만2822.26을 기록했고, 범유럽지수인 유로 Stoxx 50지수도 0.1% 하락한 3300.16으로 장을 마쳤다.

국제 금값은 4거래일 연속 역대 최고가 기록을 갈아치웠다. 이날 뉴욕상품거래소에서 8월 인도분 금은 전 거래일 대비 온스당 8.80달러(0.5%) 오른 1953.40달러에 거래를 끝냈다.

전날 하락 전환했던 국제 유가는 소폭 상승했다. 이날 뉴욕상업거래소에서 9월 인도분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는 전날보다 배럴당 0.23달러(0.6%) 오른 41.27달러를 기록했다.

cdh4508@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