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건협, 베트남 건설협회장과 화상회의
해건협, 베트남 건설협회장과 화상회의
  • 최지혜 기자
  • 승인 2020.07.29 18: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예외적 입국 혜택 지원 요청…투자사업 정보 교류
해건협이 지난 28일 응우엔 히엡 베트남 건설협회장과 화상회의를 진행했다. (사진=해건협)
해건협이 지난 28일 응우엔 히엡 베트남 건설협회장과 화상회의를 진행했다. (사진=해건협)

해외건설협회가 지난 28일 응우엔 히엡 베트남 건설협회장과 화상회의를 진행했다고 29일 밝혔다.

이번 회의는 코로나19 여파로 지난 2월 협회 스마트시티 수주지원단 베트남 파견이 무기한 연기되고 지난 5월 하노이 투자설명회도 개최하기 어려워짐에 따라 양 협회가 합의해 이뤄졌다.

해건협은 베트남 입국 시 신속통로제도 등 예외적 입국 혜택을 받지 못해 어려움을 겪는 중소건설업체를 위해 협회 차원의 지원을 요청하는 한편, 베트남 투자사업에 대한 정보를 교류하고 진출업체 지원 등을 요청했다.

베트남 기술인력에 대한 연수와 투자사업 설명회 개최 등에 대해서도 논의를 진행했다.

해건협 관계자는 "코로나19 사태가 진정될 때까지 비대면 수주지원활동을 확대하겠다"며 "협회와 MOU를 체결한 54개국 73개 기관에 협조 서한을 보내 진출기업에 대한 협조를 당부하겠다"고 말했다.

choi1339@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