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암군, 깨끗한 동네 만드는 재활용 동네마당 설치
영암군, 깨끗한 동네 만드는 재활용 동네마당 설치
  • 최정철 기자
  • 승인 2020.07.15 12: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마을 단위 쓰레기 거점수거장 설치 사업 준공
(사진=영암군)
(사진=영암군)

전남 영암군에서는 농촌지역 생활쓰레기와 재활용품을 적절히 배출하고 관리해 깨끗한 동네를 만들고자 군 맞춤형‘재활용 동네마당’을 9개 마을에 설치했다.

15일 군에 따르면 이번에 설치한 ‘재활용 동네마당’은 분리배출이 취약하고  쓰레기 배출장소가 마땅하지 않아 환경관리가 어려운 마을의 쓰레기와 재활용품을 분리 배출해 수거일까지 보관하는 거점 수거시설이다.

군은 유용한 자원의 재활용률을 높이고 깨끗한 마을조성을 위해 재활용 동네마당을 올해 시범사업으로 군비와 국비 약 1억3200여만원을 투입해 영암읍 쌍정마을, 삼호읍 용두마을을 비롯한 9개 마을을 선정 설치를 완료했다.

시설은 비가림 시설과 함께 일반쓰레기, 재활용품 5종을 분리해 배출할 용기를 배치하고, 무단 투기를 방지하기 위한 CCTV와 야간 쓰레기 배출 편의를 위한 야간조명 시설, 탈취시스템을 설치하여 주민들의 쓰레기 배출 편의성을 도모하고 수거가 용이하도록 조성했다.

군 관계자는 “도심지역과 달리 쓰레기와 재활용품 분리수거 시설이 없는 농촌마을 주변에 쓰레기가 불법 투기되거나 방치되는 경우가 많다”며 “쓰레기 분리수거를 확대하여 자원의 재활용율 증진과 마을환경 개선에 크게 기여하고, 거점 수거방식으로 환경미화원의 작업환경 개선도 크게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신아일보] 영암/최정철 기자

jcchoi@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