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노영민·서훈 등 백선엽 장군 빈소 조문
靑 노영민·서훈 등 백선엽 장군 빈소 조문
  • 김가애 기자
  • 승인 2020.07.12 16: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방명록에 '한미동맹 상징… 애도합니다'
노영민 청와대 비서실장이 12일 서울 아산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고 백선엽 장군의 빈소를 조문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노영민 청와대 비서실장이 12일 서울 아산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고 백선엽 장군의 빈소를 조문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청와대가 12일 고(故) 백선엽 장군 빈소를 조문했다.

청와대에 따르면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과 서훈 국가안보실장은 이날 오후 4시5분경 서울 아산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고 백선엽 장군의 빈소를 조문했다.

이번 조문에는 안보실 김유근 1차장과 김현종 2차장도 함께했다.

서 실장의 경우 안보실장으로 임명된 뒤 첫 외부일정이다.

노 실장은 방명록에 "한미동맹의 상징이시고 한국군 발전의 증인이신 백선엽 장군을 애도합니다"라고 적었다.

노 실장 등은 헌화로 조의를 표한 뒤 유가족을 위로했고, 이후 노 실장은 10여분간 유가족과 비공개 면담을 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앞서 전날 대통령 명의의 조화를 빈소에 보냈다.

한편, 전날 박원순 서울시장 빈소에는 노 비서실장과 강기정 정무수석, 김거성 시민사회수석 등이 조문을 다녀왔으며 문 대통령도 대통령의 명의의 조화를 보낸 바 있다.

gakim@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