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 개금동 옛 미군 재활용사업소 체육공원 조성
부산시, 개금동 옛 미군 재활용사업소 체육공원 조성
  • 김삼태 기자
  • 승인 2020.07.12 13: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토양오염 정화...국내 최초 열 탈착공법 적용
▲부산시 과거 각종 폐기물 등으로 방치된 미군기지→주민체육시설 및 KTX 정차장으로 조성
▲부산시 과거 각종 폐기물 등으로 방치된 미군기지→주민체육시설 및 KTX 정차장으로 조성

부산시는 미군 재활용품 적치·폐품소각장 등으로 40여 년간 사용된 부산 개금동에 위치한 옛 미군군수물자재활용유통사업소(DRMO) 부지의 토양 오염을 정화하고 체육공원을 조성한다고 12일 밝혔다.

부산시와 부산진구 및 토양정화 민·관협의회는 1973년 4월 미군에 공여돼 재활용품 처리장으로 사용된 미군군수물자재활용유통사업소 부지에 대해 지난 6월말 오염된 토양을 정화하고 주변 지역의 토양환경 복원 등을 마무리 했다.

이 부지는 중금속·유류·다이옥신(1급 발암물질) 등에 의해 오염된 사실이 드러난 후 9년 동안 흉물로 방치돼 왔으나 부산시와 부산진구, 토양정화 민·관협의회의 적극적인 협치로 토양환경 복원을 이뤘다.

자치단체와 민·관협의회는 끈질긴 대정부 설득으로 국토교통부와 한국철도시설공단에서 82억 원을 들여서 과거 미군 재활용품 및 폐품소각장 등으로 사용되면서 오염된 부지에 대해 토양 정회 및 복원사업을 추진했다.

특히 이 사업은 국내 최초로 다이옥신(1급 발암물질) 정화에 열탈착공법을 적용, 성공한 사례로 특히 주목받고 있다.

부산시와 시민환경단체는 2018년 9월, 토양정화에 안전성과 투명성을 담보하기 위해 토양환경분야 전문가와 시민환경단체, 공무원으로 민·관협의회를 구성, 총 14차례에 걸쳐 효율적인 정화방안·검증방법·감시 등의 협의와 자문을 통해 토양정화사업을 진행했다.

아울러 민·관협의회는 지난해 2월 개금3동 주민센터에서 주민들과 각계 전문가 등이 참여한 주민설명회를 개최하고 주민들의 폭넓은 의견을 수렴, 정화완료 토양에 대한 2개 검증기관의 교차검증을 진행하는 등 주민피해 예방과 토양정화 추진의 객관성과 타당성을 높였다.

옛 미군군수물자재활용유통사업소 및 주변지역의 토양오염물질은 크게 TPH(석유계통탄화수소), 중금속 5종(카드뮴·납·구리·아연·크롬6가), 인체에 치명적인 다이옥신 등으로 밝혀졌다.

시는 이를 정화하기 위해 총 8615㎥의 오염토양을 굴착 정화했다.

특히 다이옥신류 포함 복합오염 토양 정화 파일럿테스트 결과 오염토양은 정화 이전에 536pg-TEQ/g(피코그램 독성등가환산농도·피코그램은 1조분의1g)이었으나, 주민의견을 반영해 환경부 권고기준인 100pg-TEQ/g 보다 낮은 43.8pg-TEQ/g으로 정화해 인체에 최소한의 피해도 없도록 했다.

아울러 토양오염 유해물질 정화 현장에서 종사하는 근로자와 주변 지역의 주민들의 건강보호를 위해 산업안전보건법령상 작업환경 수칙을 철저히 준수할 것을 요청해, 단 한 건의 안전사고 없이 정화공정이 완료됐다.

한국철도시설공단에서는 조만간 검증기관의 검증보고서를 첨부해 부산진구에 이행완료 보고서를 제출할 예정이다.

부산시와 부산진구, 민·관협의회 관계자는 “이번 정화사업은 향후 국내 미군 공여 반환부지 토양정화 사업 추진 시 롤모델로 활용가치가 클 것”이라며 “그동안 주민들이 미군기지로 인한 피해를 감수한 데 따른 다소간의 보상과 시민들의 복지 향상을 위해 향후, 국토교통부와 한국철도시설공단과 협의해 일부 부지를 테니스장·게이트볼장 등 시민체육공원으로 조성할 예정”이라고 맑혔다,

한편, 해당 부지는 ‘주한미군 공여구역 주변지역 등 지원특별법’에 따라 기지 반환 후 토지이용 용도(체육공원 등)에 엄격한 기준이 적용되었으며, 정화된 부지는 타 용도로 사용 전까지 추가로 오염되지 않도록 토양정화실태조사를 비롯해 철저한 관리가 되도록 할 계획이다.

[신아일보] 김삼태 기자

stkim@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