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박원순 고소인' 무분별한 신상털기 중단돼야"
민주당 "'박원순 고소인' 무분별한 신상털기 중단돼야"
  • 김가애 기자
  • 승인 2020.07.11 15: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차 가해' 우려에 "다른 논란 만들어지면 안될 것"
11일 오전 서울시청 앞에 고 박원순 서울특별시장 분향소가 마련돼 있다. (사진=연합뉴스)
11일 오전 서울시청 앞에 고 박원순 서울특별시장 분향소가 마련돼 있다. (사진=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은 11일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을 성추행 혐의로 고소한 전 비서와 관련, "무분별한 신상털기와 확인되지 않은 사실의 유포가 잇따르고 있는데, 즉각 중단돼야 한다"고 촉구했다.

강훈식 수석대변인은 이날 서면논평을 통해 "온라인상에서 관련 없는 사람의 사진을 유포하거나 사실 확인을 거치지 않은 가짜뉴스가 나오고 있다"며 "이것은 현행법 위반이며, 무고한 이들에게 해를 가하는 행위"라고 지적했다.

고소인에 대해 여권 지지자들 사이에서 신상정보를 유출하는 등 '2차 가해' 우려가 나오자 여당으로서 공식 입장을 밝혀야한다고 판단한 것으로 보인다.

그러면서 강 수석대변인은 "또 다른 논란이 만들어지면 안될 것"이라며 "부디 더 이상 고통이 반복되지 않도록 국민 여러분의 협조를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이어 "지금은 어떠한 사실도 밝혀진 바 없다"고 덧붙였다.

gakim@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