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민희 "정의당 왜 박원순 조문 정쟁화하나… 그리 급한가"
최민희 "정의당 왜 박원순 조문 정쟁화하나… 그리 급한가"
  • 김가애 기자
  • 승인 2020.07.11 11: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류호정·장혜영 '조문거부' 비판한 듯
정의당 심상정 대표가 10일 오후 서울 종로구 서울대학교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 빈소로 들어가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정의당 심상정 대표가 10일 오후 서울 종로구 서울대학교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 빈소로 들어가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최민희 더불어민주당 전 의원이 11일 박원순 서울시장 조문과 관련, 정의당을 향해 "왜 조문을 정쟁화하나"라고 불만을 드러냈다.

최 전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 글을 통해 "박 시장 조문은 자유"라면서 이 같이 말했다.

최 전 의원은 "시비를 따질 때가 있고, 측은지심으로 슬퍼할 때가 있는 법"이라며 "뭐 그리 급한가"라고 지적했다.

앞서 전날 류호정·장혜영 정의당 의원은 '성추행 고소인에 대한 2차 가해'를 우려한다며 조문 거부 입장을 밝힌 바 있다.

류 의원은 페이스북을 통해 "저는 조문하지 않을 생각이다. 그러나 모든 죽음은 애석하고, 슬프다"며 "유가족분들께 심심한 위로의 말씀은 전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류 의원은 "저는 '당신'이 외롭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했다. 여기서 '당신'은 박 시장을 상대로 한 성추행 혐의 고소인으로 해석됐다.

장 의원도 "차마 아무 일도 없었다는 듯이 애도할 수 없다"며 "고인이 우리 사회에 남긴 족적이 아무리 크고 의미있는 것이었다 해도, 아직 우리가 알아야 할 것들이 있다"고 했다.

같은 당 심상정 대표는 빈소 조문 후 "가장 고통스러울 수 있는 분은 피해자"라면서 "피해 호소인에 대한 신상털기나 2차 가해는 절대 해서는 안 될 일이라는 것을 호소드리고 싶다"고 말했다.

gakim@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