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강욱 "추미애 장관이 법무부 입장문 가안 공개 지시"
최강욱 "추미애 장관이 법무부 입장문 가안 공개 지시"
  • 한성원 기자
  • 승인 2020.07.10 14: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정농단·비선실세 등 의혹 부인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최근 국정농단, 비선실세 등 의혹을 불러일으키고 있는 법무부 입장문 가안 유출과 관련해 최강욱 열린민주당 대표는 "추미애 장관이 원래 공개를 지시한 내용"이라며 공무상 비밀이 아니라고 주장했다.

최 대표는 10일 KBS 라디오 '김경래의 최강시사' 인터뷰에서 "장관을 수행하는 비서들이 두 가지 입장문이 모두 외부로 나가는 것을 알고 지인들한테 보낸 것이 그렇게 엄청난 일인가"라고 밝혔다.

그는 자신을 향한 비난에 대해 "국정농단이라는 단어를 써가며 오바를 한다"면서 "내가 비선실세라면 그렇게 뒤늦게 잠깐 올렸다가 내리겠나"라고 되물었다.

최 대표는 "최순실 씨는 아예 대통령 연설문을 받아서 고쳐준 것이 문제"라며 "하지만 이건 장관이 직접 작성하고 승인한 문언이 혼선으로 다른 분들에게 나가고 기자들한테는 풀지 않았을 뿐인데 이걸 갖고 무슨 조사를 하겠다는 것인지 이상하다"고 말했다.

입장문 가안에 쓰인 '수명자'(명령을 받는 사람)라는 표현이 주로 군사법원에서 사용된다는 점을 근거로 최 대표가 해당 문구를 작성한 장본인이 아니냐는 추측이 나오는 데 대해서는 "수명자라는 말이 나만 쓰는 말이냐. 군사법원이나 군 형사절차에서나 쓰는 말이라고 하던데 정말 무식의 소치"라며 "원래 행정법상의 용어"라고 지적했다.

한편 추미애 장관은 전날 페이스북을 통해 "제가 보낸 지시 문안 외에 법무부 간부들이 만든 별도의 메시지가 들어와 제가 둘 다 좋다고 하고 공개를 지시했다"는 입장을 표명했다.

[신아일보] 한성원 기자

swhan@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