故 박원순 시장 시신 서울대병원 안치… 지지자들 오열
故 박원순 시장 시신 서울대병원 안치… 지지자들 오열
  • 권나연 기자
  • 승인 2020.07.10 08: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정협 행정1부시장, 권한대행…오전 10시 입장발표 예정
박원순 서울시장 시신 수습하는 경찰. (사진=연합뉴스)
박원순 서울시장 시신 수습하는 경찰. (사진=연합뉴스)

박원순 서울시장이 수색 7시간 만에 북악산에서 숨진 채 발견된 가운데, 시신이 안치된 서울대병원에서는 지지자들이 그의 사망을 애도하며 오열했다.

박 시장의 사망에 따라 서정협 행정1부시장이 권한 대행을 맡게 되며, 서울시는 오전 10시 향후 계획 등을 포함한 입장을 발표할 방침이다. 

10일 경찰에 따르면 이날 박 시장은 오전 0시1분께 북악산 숙정문 인근에서 숨진 채 발견돼, 서울 종로구 연건동 서울대병원으로 이송돼 오전 3시30분께 영안실에 안치됐다.

박 시장의 사망소식이 전해지자 그의 지인과 지지자들은 서울대병원 응급의료센터 근처에서 이송차량을 기다렸다. 이후 차량이 센터 앞에 도착하자 이들은 "일어나라 박원순", "미안하다 박원순" 등을 외치며 오열했다.

앞서 박 시장의 딸은 전날 오후 5시17분께 "4∼5시간 전에 아버지가 유언 같은 말을 남기고 집을 나갔는데 전화기가 꺼져 있다"고 112에 신고했다.

경찰은 신고를 받은 즉시 경찰과 수색견, 드론을 동원해 수색에 나서는 한편 인근 cctv를 토대로 박 시장의 행적을 추적하기에 나섰다.

박 시장은 전날 오전 10시44분께 종로구 가회동 소재 시장 관사에서 나온 뒤 오전 10시53분께 명륜동 와룡공원에 도착한 것으로 파악됐다. cctv 화면 속 박 시장은 어두운 색 점퍼와 검은색 바지를 입고 검은 모자를 눌러쓴 채 배낭을 멘 모습이었다.

경찰은 마지막 행적을 토대로 와룡산, 길상사 등 성북구 일대에 대한 대대적인 수색에 돌입했다. 경찰 635명, 소방 138명 등 총 773명의 인력과 수색견 9마리, 야간 열 감지기가 장착된 드론 6대 등이 동원됐다.

경찰은 오전 9시30분께 1차 야간 수색을 종료하고, 10시30분께부터 2차 야간 수색에 돌입했고, 이날 오전 0시1분께 약 7시간의 수색 끝에 박 시장의 시신을 발견했다.

경찰은 유족과 협의해 시신 부검 여부를 결정하고, 정확한 사망 경위를 조사할 방침이다.

박 시장의 사망으로 공석이 된 서울시장은 서정협 행정1부시장이 권한 대행을 맡게 된다.

이와 관련 서울시 관계자는 “서 부시장이 권한대행으로서 향후 대응 방침을 알리는 입장 발표를 이날 오전에 하게 될 것”이라며 “다만 박 시장의 유고가 확인된 지 얼마 되지 않아 장례 등 일정은 아직 미정”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서울시장 보궐선거는 내년 4월 7일에 열릴 예정이다.

kny0621@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