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원순 서울시장 전직 비서 '미투' 고소장 접수…“수차례 성추행 당했다”(종합)
박원순 서울시장 전직 비서 '미투' 고소장 접수…“수차례 성추행 당했다”(종합)
  • 이상명 기자
  • 승인 2020.07.09 20: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원순 서울시장. (사진=연합뉴스)
박원순 서울시장. (사진=연합뉴스)

9일 박원순 서울시장의 실종 신고가 접수돼 경찰이 소재파악에 나선 가운데 박 시장의 전직 비서가 “박 시장에게 수차례 성추행 당했다”며 전날 경찰서에 직접 고소장을 제출한 사실이 알려져 충격을 더하고 있다. 

서울시청에서 박 시장의 비서로 근무했던 A씨는 최근 박 시장에게 성추행 피해를 당했다는 내용의 고소장을 경찰에 접수했으며 고소장에는 성추행 피해 정황이 자세하게 담긴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사건의 중대성을 감안해 8일 경찰청 수뇌부에게 사건을 즉각 보고했으며 현재 고소장 내용을 면밀히 검토 중에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구체적인 피해 사실 확인이 필요한 만큼 피해자 A씨 측과 소환 일정을 조율 중에 있었고 박 시장 측도 이 같은 사실을 접했던 것으로 보인다. 

다만 경찰은 박 시장 관련 ‘미투’ 고소장이 접수된 것은 맞다면서도 자세한 수사 상황은 현재로서는 밝히기 어렵다는 입장이다.

한편, 박 시장은 이날 오전 10시44분쯤 종로구 가회동 서울시장 관사에서 검은 옷과 검은 배낭을 메고 나간 뒤 휴대전화 전원도 꺼 놓은 채 연락이 닿지 않고 있다. 박 시장의 휴대전화 마지막 신호는 성북구 길상사 주변으로 확인됐다. 

vietnam1@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