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랑스국영철도, 한국철도에 공동 연구 '러브콜'
프랑스국영철도, 한국철도에 공동 연구 '러브콜'
  • 전명석 기자
  • 승인 2020.07.09 20: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파리-리옹 고속선로 개량' 협력 요청
KTX 운영‧유지보수 기술 높이 평가
한국철도 직원들이 9일 대전사옥에서 프랑스국영철도 관계자들과 공동 연구를 위한 화상회의를 하고 있다. (사진=한국철도)
한국철도 직원들이 9일 대전사옥에서 프랑스국영철도 관계자들과 공동 연구를 위한 화상회의를 하고 있다. (사진=한국철도)

한국철도공사가 KTX의 모태인 고속열차 TGV를 운영하는 프랑스철도의 연구 파트너가 됐다.

한국철도는 프랑스국영철도(SNCF)의 요청으로 프랑스 고속철도 선로 공동 연구를 추진한다고 9일 밝혔다.

지난 2004년 경부고속철도를 개통하면서 프랑스로부터 고속철도 기술을 도입한 한국철도는 SNCF와 정기적 기술연수와 교류를 진행해 왔으며, 이번 공동연구는 SNCF가 먼저 제안해 왔다.

이번 연구는 개통한 지 약 40년이 된  파리~리옹 구간(573km)의 노후 고속철도 선로 개량사업을 위해 진행된다. SNCF는 기존 자갈 선로를 한국이 운영하는 콘크리트 선로로 변경하는 안을 검토 중이다.

경부고속철도 1단계 구간(서울-동대구)은 프랑스와 같은 자갈 선로를 부설했다. 지난 2010년 개통한 경부고속철도 2단계 구간(동대구-부산)은 콘크리트 선로로 건설하여 운영하고 있으며, 이는 프랑스가 운영해 보지 않은 방식이다.

SNCF는 한국철도의 KTX 등 열차 운영과 유지보수의 효율성을 높이 평가하며, 지하철 과천선, 일반철도 일부 터널 구간 등 자갈 선로를 콘크리트 선로로 개량한 정보와 경험에 대한 공유를 희망하고 있다.

특히 열차 운행에 지장 없이 선로 작업을 진행하는 것에 대해 깊은 관심을 갖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공동연구에 한국철도와 한국철도시설공단, 한국철도기술연구원이 참여한다.

양국 기관들은 공동연구 추진을 위해 세 차례 화상회의를 통해 연구주제와 방법 등 세부사항을 논의해 왔다. 조만간 공동연구를 위한 정식 업무협약(MOU)을 체결해 본격적인 연구에 속도를 낼 계획이다.

또한, 이번 공동연구가 양국철도 협력의 새로운 모델이 되도록, 철도기술 발전을 위한 협력과 교류를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손병석 한국철도 사장은 "고속철도 기술을 수입하던 나라에서 이제 당당한 파트너로 제안받을 만큼 발전하게 됐다는 것에 큰 의미가 있다"며 "성공적으로 사업을 수행해 한국철도의 우수한 운영능력을 세계에 알리는 기회로 삼겠다"고 말했다.

[신아일보] 전명석 기자

jms@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