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텔레콤 전국 기지국서 지진 관측…감지센서 설치
SK텔레콤 전국 기지국서 지진 관측…감지센서 설치
  • 장민제 기자
  • 승인 2020.07.09 17: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상청·경북대와 '지진관측 네트워크 시범구축' 계획 발표
전국 3000여곳에 설치…연내 파출소·학교 등 8000여곳 확대
(이미지=신아일보)
(이미지=신아일보)

SK텔레콤의 전국 기지국과 대리점이 통신 서비스를 넘어 ‘지진관측소’ 역할을 맡는다. SK텔레콤이 개발한 소형 지진감지기가 기지국과 대리점 등 3000곳에 설치돼 진도정보를 측정·전달하는 방식이다. 소형 지진감지기는 지진조기경보 시점을 앞당기긴 어렵지만, 지역별 실제 진도정보를 알릴 수 있다.

SK텔레콤은 9일 한국에스지에스 동탄시험소에서 기상청, 경북대학교와 함께 간담회를 열고 이 같은 내용이 담긴 ‘지진관측 네트워크 시범구축’ 계획을 발표했다.

이들이 준비 중인 지진관측 네트워크의 핵심은 ‘지진감지센서’다. 이 센서는 기상청에서 지진분석에 활용되는 고성능 지진관측 장비와는 달리 소형의 저가형 장비다. 

또, 한 뼘 크기의 220볼트(V) 플러그 타입으로, 초당 100회의 진동 데이터를 수집하고 정밀분석을 통해 일반 진동과 지진을 구분토록 설계됐다. 

SK텔레콤은 지진감지센서에 관측되는 24시간 실시간 진동 데이터와 기압 등을 자사 수집서버로 분류해 기상청에 보낸다. 기상청은 제공받은 진동 데이터를 국가 지진관측망과 융합한 뒤 진도정보생산 등에 활용할 수 있도록 연구를 추진 중이다.

SK텔레콤은 이 장비를 전국에 분포한 기지국, 대리점 등 3000여곳에 설치하고, 연내 파출소, 초등학교 등 8000여곳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SK텔레콤은 지진정보가 활용된 지진경보시스템이 본격적으로 가동되면 지진재해에 신속히 대응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하지만, SK텔레콤의 장비가 저가형이다 보니 지진 시 발생하는 지진파의 구분은 쉽지 않다. 기상청의 지진조기경보시스템은 보통 파괴력이 강한 S파보다 속도가 빠른 P파를 먼저 감지한 뒤, S파에 의해 피해발생지역을 미리 예고하는 방식이다.

SK텔레콤의 지진감지센서를 전국적으로 설치한다 해도 지진조기경보를 앞당기긴 어려운 셈이다. 현재 기상청은 전국 338개 지진관측소의 측정 자료를 활용해 지진 관측 후 7~25초 내에 지진조기경보를 발령하고 있다. 다만 지진감지센서를 광범위전국 방방곳곳에 설치해, 지역별로 보다 정확한 진도정보를 확보할 수 있다.

기상청 관계자는 “지진조기경보를 위해선 양질의 정밀관측 자료가 필요하다”며 “SK텔레콤의 장비는 아직까지 신뢰성 확보가 안됐고, 연구단계를 진행 중”이라고 말했다.

jangstag@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