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달 가계대출 8조원↑…통계작성 이후 최대
지난달 가계대출 8조원↑…통계작성 이후 최대
  • 홍민영 기자
  • 승인 2020.07.09 1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월말 잔액 928조9000억원…주택 관련 자금 수요 '폭증'
은행 가계대출 추이. (자료=한은)
은행 가계대출 추이. (자료=한은)

코로나19 사태 여파로 지난달 은행권 가계대출이 8조원 가량 크게 늘었다. 주택거래와 관련한 자금 수요가 늘면서, 주택담보대출과 일반 신용대출 등 기타대출 증가세가 모두 확대됐다. 

9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2020년 6월중 금융시장 동향'에 따르면 6월 말 은행권 가계대출 잔액은 전 달보다 8조1000억원 불어난 928조9000억원을 기록했다. 

지난달 은행 가계대출 증가 규모는 6월 기준으로 통계 집계가 시작된 2004년 이후 가장 컸다.

이 가운데 주택담보대출 잔액은 전 달보다 5조원 늘어난 685조8000억원이다. 증가 규모가 한 달 전(+3조9000억원)보다 늘었다. 

한은 관계자는 "주택 전세·매매와 관련한 자금 수요가 지속되고 있다"며 "중도금대출을 중심으로 집단대출 취급이 늘면서 증가 규모가 확대됐다"고 설명했다.

일반 신용대출과 마이너스통장 대출 등을 포함한 기타대출 잔액은 전 달 대비 3조1000억원 늘어난 242조원으로 집계됐다. 증가 규모는 6월 기준, 통계 작성 이후 가장 컸다. 

한은은 주택거래 및 공모주 청약 관련 자금 수요 등 영향으로 증가폭이 확대됐다고 설명했다. 

한편, 6월 말 은행권 기업 대출 잔액은 1조5000억원 불어난 946조7000억원이었다. 지난달 기업 대출 증가 폭은 올해 5월(+16조원) 보다 크게 줄어든 것으로 집계됐다.

대기업 대출은 지난달 들어 감소 전환되면서, 전 달 대비 3조4000억원 줄었다. 반면, 중소기업 대출은 전 달보다 4조9000억원 증가했다. 전 달(+13조3000억원)보다 증가세는 둔화했지만, 6월 기준으로는 통계가 작성된 2009년 6월 이후 최대 규모다.

한은 관계자는 "대기업 대출은 분기말 일시상환 등 계절적 요인과 회사채 발행 여건 개선에 따른 대출수요 둔화 등 요인이 맞물려 감소 전환됐다"며 "중소기업 대출은 초저금리 정책금융 취급 축소 및 은행의 분기말 부실채권 매·상각, 소상공인 매출부진 완화 등으로 증가 폭이 축소됐다"고 설명했다. 

주식은 SK바이오팜 등 일부 기업이 기업공개(IPO)를 진행함에 따라 발행 증가 규모가 5월 1000억원에서 6월 1조5000억원으로 크게 늘었다. 

6월 말 은행 수신은 18조6000억원 늘어난 1858조원을 기록했다. 

재정지출을 위한 지방정부 자금의 일시 유입과 기업·가계의 단기 자금 운용 등 요인으로 수시입출식예금이 전 달 대비 32조8000억원 가량 큰 폭으로 늘었다. 

hong93@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